마담뻬항네 집에서 나와,
한 때는 즐거웠지만,
결국 망할놈의 기억을 선사했던,
운명의 레스토랑까지 가는 길.

04.10
paris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