끽해야 이제 5개월이 조금 넘은 우리 꼼지.
몸무게도 이제 겨우 2kg가 조금 넘는데,
이 어린 것이 난데없이 약 3~4주 전부터 발정이 났더랬다 ㅠㅗㅠ

#.
이 발정기라는 것을 직접 경험하기 전까지만 해도,
아 중성화라니 정말 너무 잔인한 것 같아, 인간은 이기적이야, 라고 생각하며,
우리집 냥이들에게 꼭 수술을 시켜줘야 하는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았었다.

그런데 이 꼼지 자식이 한 번 발정나면 평균 4일 이상 울어대는데,
이 발정기라는 것이 또 3~4일 주기로 매번 찾아오는 바람에,

밤새 목청 터져라 울어대는 꼼지도 힘들어보이거니와,
정말 이건 잠을 잘래야 잘 수가 없는 백야의 나날들인 것이었다.

우리 이웃들이 항의하지 않는 게 고마울 정도 ㅠㅗㅠ

발정기가 너무 자주 찾아오고 며칠씩 지속되니까,
이건 같이 살아도 사는 게 아니요,
참는다고 참을 수 있는 정도의 레벨이 아니었다.

그래서 결국 오늘 수술을 했다 ㅠㅗㅠ

#.
병원에 가서 처음에 피검사를 했는데,
의사선생님께서 애가 발정스트레스 때문인지 간수치가 높다며,
여러가지 일어날 수 있는 사고사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시는데,

마취했다가 쇼크사 할 수도 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땐,
너무 충격적이어서 눈물이 다 질질 흘렀다 ㅠㅗㅠ

뭐 인간도 수술하기 전에는 별별 무서운 얘기를 다 해주니까,
감수해야되는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단호하게 수술하기로 최종 결정.

그리고 수면마취주사를 놓았는데,
정말로 애가 스르륵 잠이 들어서는 추욱- 처지는데,
눈물이 질질 ㅠㅗㅠ

#.
뭐 결론적으로는 수술이 잘 되어서 집에 멀쩡히 데리고 왔는데,
문제는 회복하기까지의 시간을 집에서 어떻게 보내는지이다.

힘이 없는지 자꾸 발라당 드러누워버리는 꼼지 ㅠㅗㅠ

1. 일단 꼼지가 내 손을 자꾸 피하고 품에 안으면 승질승질을 낸다 ㅠㅗㅠ
2. 그리고 그렇게 언니를 사랑해마지않던 일편단심 꼼수가 꼼지를 만만하게 보기 시작-_- 

잘 놀고 있길래 평소대로 장난치는 건 줄 알았는데,
가만히 보니 은근히 주먹으로 치고 으르렁 대기도 하고 아주 가관이다.

또 꼼지는 거기다 대고 또 발라당 뒤집어가며 눈치를 살살 본다 ㅠㅗㅠ
꼼수의 짝사랑을 독차지하던 그녀의 자신만만한 도도함은 어디로 ㅠㅗㅠ

#.
꼼수도 그렇지,

간사하게 태도를 바꾼 꼼수한테 뭐라뭐라 잔소리를 좀 했더니,
평소엔 지 이름도 못 알아듣는 놈이 잔소리는 또 기가 막히게 알아들어가지고,
이시끼가 안으려고 들어올렸더니 아주 원망섞인 눈을 하고 울고불고 난리를 치면서,
내 품을 박차고 나갔다 ㅠㅗㅠ

내가 안쓰럽냐옹-

흑흑 물론 오늘 수술하고 온 첫 날이라,
이 놈 저 놈 이 상황에 적응하는 시간이 더 필요하겠지만,

왠지 마지막에 가서는 나만 찬 밥 신세 될 것 같은 불안한 느낌 :-(

뭐 찬 밥이 됐건 뜨신 밥이 됐건,
꼼지 빨리 낫고, 꼼수랑 다시 멀쩡하게 뛰놀았으면 좋겠다.


아아.. 꼼수 수술할 때는 진짜 더 난리브루스일 것 같은데 ㅠㅗ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