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컬러링 바꿨다.

daft punk의 2003년 싱글 something about us에 처음 소개되었고,
이후 같은 해 출시 된 daft club 앨범에 수록되었다.

잔잔하게 반복되는 리듬과,
살랑살랑한 목소리로 간결하게 뱉어내는 가사.

harder, better, faster, stronger 의 느낌이나,
(보지는 않았지만) 영화 Tron 의 느낌 같은 건, 
어느 정도 배제된 간질간질한 이 느낌이 좋다.

만약 내가 전화를 재깍 받지 않는다면,
daft punk는 말하겠지.

it might not be the right time.


p.s.
뮤비는 난데없이 은하철도 철이.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