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my mbc/cinéma 2012.05.10 17:46

#.
여지껏 내가 토르, 아이언맨, 헐크를 열심히 보았던 것은,
필연적으로 이 영화를 즐기기 위함이었던가!

(호크아이 미안, 당신을 몰랐어. 캡틴아메리카 미안, 그냥 무시했어.)

#.
영화는 딱 내가 기대했던 그대로.

나는 오합지졸들이 뭔가 하나의 무엇으로서 성장해나가는 그런 전개를 매우 사랑하는데,
그런 기본적인 전개도 이미 마음에 드는데다가,

내 사랑 아이언맨이 시원하게 팡팡 때려부숴주지,
내 사랑 토르가 백치미 폴폴 날리며 팡팡 때려부숴주지,
내 사랑 헐크가 성격대로 팡팡 때려부숴주지,
내 사랑 블랙위도우 요한순 언니가 섹시하게 팡팡 때려부숴주지,

다들 나와서 팡팡 때려부숴주는게 신이 안 날래야 안 날 수가 없어, 사랑이 숑숑
스트레스가 팡팡 날아가는 느낌!

#.
완소 캐릭터 집합체이면서, 
얘기가 지나치게 산으로 간다거나 산만한 느낌도 없고,
러닝타임이 2시간 여 됨에도 지루한 느낌도 없다.

너무 주관적인가-_-

#.
요한순 언니 다크쉐도우. 
완전 이뻐 *_*

사실 아이언맨2 별로 재미없게 본 기억이라,
다크쉐도우는 더더욱 생각도 잘 안 나는데,

좋았던 건,

여자라고 안 봐주고 후두려패는 이 평등한 정서.
여자라고 민폐 캐릭터로 급 변신한다거나 하지 않는 이 깔끔함?

#.
그리고 캡틴 아메리카.
이 사람 은근히 고루하면서도 힘이 되는 매력이 있어 ㅋㅋㅋㅋ

#.
여튼 내가 좋아하는 미쿡 할리우드식 유머 퍼레이드가 제일 최고였음.

아이언맨이 말로 뻔지르르하게 웃겨주는 거야 응당 그러려니 싶은데, 
여기서는 단연 헐크가 압도적으로 웃김.

#.
Share photos on twitter with Twitpic 

↑ 트위터 웃긴 이미지에서 본 어벤져스 한 컷 요약 ㅋㅋㅋㅋㅋㅋ
아 외국인들도 이 이미지 보고 웃을 수 있으면 좋겠다. 김홍도 ㅋㅋㅋㅋㅋㅋ

01.05.12
@메가박스신촌 (양놈들이 맨하탄 구하는 거 구경하다 영화관에서 쪄죽을 뻔 했다 이 놈들)


'my mbc > ciném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크나이트 라이즈  (4) 2012.07.27
미드나잇 인 파리  (4) 2012.07.18
어벤져스  (1) 2012.05.10
건축학개론  (1) 2012.05.01
언터쳐블 : 1%의 우정  (2) 2012.04.06
디센던트  (0) 2012.04.02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