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벌써 5탄까지 나오다니 나 아직 많이 남았는데. 4사분기에 엄청 쳐묵쳐묵했구낭.





#.

합정역 仙술zip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뻥 아니고 진짜 선배가 추천 안 해줬으면 평생 그냥 지나만 갔을 난데없는 간판을 달고 있는 선술집. 근데 진짜 숙성회가 말도 안 되게 맛있고, 도미 머리 구이는 진짜 치킨 한 마리만큼 나오며, 무조림에 중독 되면 헤어나올 수가 없는 곳.


아 비싼만큼 맛있습니다 여러분.




#.

ㄱㅇㅇ 님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님과 함께 했던 올해의 마지막 연남살롱 말차푸딩.


말차푸딩 먹느라고 맨날 다른 거 잘 못 먹어보는데, 내년에는 다른 메뉴도 다 먹어봐야지♡



#.

ㄱㅇㅇ님 말씀대로 지하로 들어갔는데 산중턱 야경이 보이는 경리단길 서울 루덴스. 


35º South Cabernet Sauvignon reserva 2015 진짜 맛있었습니다. 우리가 그 전에 와인 물보다 싼 곳에서 마시고 입맛을 버렸기 때문이 아니라 진짜 맛있는 와인이었다구요.


그리고 음악이 너무 좋아서 샤잠 엄청 돌리고 있는데 일하시는 분이 사운드클라우드 알려주셔가지고, 나 서울루덴스 사운드트랙으로 연말 송년회 디제잉 열심히 했었다. 정말 고마운 곳이야.




#.

청담동 합스카치.


어디 장기 팔리러 들어가는 것 같은 난데없는 건물 속 계단을 뚫고 들어가면 자리한 곳...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까 반대편에 엄청크게 로고도 있고 주차장도 있는 곳...


서촌 합스카치 같이 갔던 큰산님이랑 도장깨기 하러 갔는데 분위기 좋았음.. 회식하는 테이블과 알 수 없는 더블데이트 테이블만 빼면.. 


메뉴는 서촌이랑 좀 달랐던 듯? 인테리어도 서촌은 한옥집 분위기 청담동은 양옥집..... 분위기 아 뭐라 설명을 못 하겠네. 여튼 좋았음.




#.

헐리데이 우유들.


미니언즈 우유 생긴거에 반해서 샀는데 헤이즐넛향 커피우유라는 이상한 종자여서 완전 개실망. 맛으로 절대 배신하지 않는 빙그레 바나나 우유의 헐리데이 버전이 미니언즈보다 훨씬 귀여워요.




#.

홍대 고깃집 진저피그. 


연말 모임 시즌에도 불구하고 우연히 오래 기다리지 않고 뙇 자리에 앉을 수 있었던 고깃집. 화려한 조명이 달린 간판이 눈에 띄어 항상 지나가면서 눈여겨 보던 곳인데, 막상 먹어보니 뭐 나쁘지 않았다. 


그래도 하남돼지집 때의 감동보다는 덜한 것 같기도 하고. 고기는 다 맛있는 것 같기도 하고..




#.

올해는 아주 꼬막을 오지게 먹는구나.


홍대 bar다 에 자리없어서 퇴짜맞고 비 너무 와서 아무데나 들어간 홍맛술. 뭔가 대학생들이 넘쳐나는 곳처럼 느껴졌던 기분을 뒤로 하고 먹다보니 맛있었음. 뭐 내가 일부러 갈 만한 곳은 아닌 것 같구용.



#.

진짜 꼬막은 만복국수도 홍맛술도 아니고, 합정 Ms.오뎅 +_+ 


꼬막봄똥쌈. 사진에는 없는데 그 막 풀대기들을 가지고 쌈을 싸먹었더니 세상 꼬막이 그렇게 향긋하고 아삭아삭 맛있을 수가 없었다. 사진은 못 찍었지만 해장용 김치수제비도 존맛.


그리고 츤데레 주인 아주머니가 막 서비스 그냥 막 턱턱 주심. 또 갈게융!!




#.

지금 이 포스팅을 올리고 있는 12/30 나는 아마도 연남동 바다파스타에 가서 또 사진을 찍겠지만, 그렇다고 먹은 근황을 1월에 올리고 있기는 싫으므로 이것으로 4사분기 먹은 근황을 마치려고 한다. (지역 번외편 제외하고)


여기는 연희동 시오 Sio. 


내가 자주 가는 카페 129-11 바로 앞 코너에 있어서, 아 여기가 노아스 로스팅 위던가.. 여튼 그래서 매번 창문으로 보이는 밥 먹는 사람들이 부러웠던 곳인데, 아부지가 (무려 신문에 난 곳이라고) 먼저 말씀하셔서 같이 가서 먹었다.


정갈한 일식 한상차림 나오는데 다 먹고나면 배부름. 그리고 아부지에게 하이볼 입문 시켜드림 ㅋㅋㅋ 


맛있었엉 시오.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