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의 아이러니.

journal 2009.08.24 12:30
분명히 일을 하려고 남아 있는건데,
이상하게 남아 있으면 일이 되지 않는다.

연근이 야근이 되고 야근이 철야가 되는,
그런 아이러니한 시스템.

앉아 있는 시간은 긴데,
일의 양은 언제나 그대로.


아 계획대로라면 지금 나가야 되는데,
어째서 난 아직도 여기에.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스틱허 중간 결산.  (6) 2009.08.26
헬스장에 수건을 갖고 다니기 시작했다.  (9) 2009.08.25
야근의 아이러니.  (11) 2009.08.24
내숭 떠는 건.  (3) 2009.08.20
신종플루에 대처하는 안일한 자세.  (10) 2009.08.19
현대 투싼 ix-onic 예약시작;ㅁ;  (4) 2009.08.17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