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지진구에서 나오면
바로 하라주쿠가 코 앞.

다케시타도오리.
구경할 거리가 많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서 옴짝달싹 못 하고 내려가야된다;ㅁ;



밥 대신 먹은 크렙.
mille feuille 에 더블 초코렛 뭐 이런 거 였는데,



하나 다 먹으면 초 느끼;ㅁ;



길을 건너면 하라주쿠 스트릿.
좀 더 조용하고  한적한.



그렇게 걷다걷다 이상한데로 나와버려서
아마도 여기는 오모테산도힐즈.







마인 부우 같은 그이의 얼굴은
은근히 도쿄 곳곳에서 발견되었다.

09.05.02
tokyo, japon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