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값이 뭔가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4.22 내 나이를 묻지 마세요.
  2. 2009.12.31 2010년 1월 1일, 스물일곱이 되었다. (2)

스물일곱이라서 할 수 있는 것,
스물일곱아니면 할 수 없는 것.


그것들을 찾아나선 일 년이었다.


그리고 지난 한 해 동안 경험한 그것들은,
확실히 그 때 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는 것들이었다.


다만 한 가지,

이상하게도 나는,

일곱까지는 내 맘대로 놀아도, 여덟부터는 내 맘대로 못 할거라는,
그런 난데없는 논리 속에 틀어박혀 있었는데.

아마도 나는 스물일곱 내 맘대로 보낸 시간들이,
스물여덟부터 시작 될 나의 빡센 삶 중간중간 옹달샘 같은 존재가 될 거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러나 인생은 오토매틱이 아닌 것을.

일곱 때 후랑스에서 가져 온 소중한 경험과 기억들을 어느 한 곳에 고스란히 담아둔 채,
여덟이 되면 나의 모국에 엉덩이를 붙이고 백년만년 얌전히 살게 될 거라는,
자동전자기기 같은 논리는 대체 어디서 튀어나왔던 건지 모르겠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이제사 새삼 깨닫는다.


비록 내가 돌아온 이 놈의 나라가,
나이에 숫자 이상의 엄청난 의미를 부여하는 민족의 나라인지라,
나도 아주 생판 모르는 척 하고 살기는 힘들겠지만서도,


내 나이 몇 살에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사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지금 현재 나의 모습과, 이로 인해 다가올 내 미래의 모습에,
과연 내가 얼만큼 만족하고 사는지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내가 '그 나이'에 해야할 것들을 제대로 해내고 있다고 해서 만족하는 사람은 대체 누구인가.

그 사람이 내 나이 대신 먹고, 내 인생 대신 살아주는 것도 아닌데,
왜 내가 내 인생 내 나이 몇 살 몇 년 몇 해에 무엇을 못 하고 있으면 안되는걸까봐 전전긍긍해야하나.



내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그리고 그 때가 언제가 되든지,

그 때의 내가 해야 될 일, 갖추어야 할 모습, 이루었어야 하는 것들에 대한 기준은,
내 스스로 납득하고, 만족할 수 있는 선에서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니까,

나 이제 나이 많으니까,


내 나이를 묻지 마시라고요.

나 스물여덟이라고 :-X


신고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꿈트윗  (2) 2011.09.20
2011 하반기 뿅닷컴, 부흥의 시작  (9) 2011.08.21
내 나이를 묻지 마세요.  (0) 2011.04.22
나름 잠수 중이었는데,  (2) 2011.04.19
블로그로의 귀환  (1) 2011.04.10
집에 가는 비행기 안  (8) 2011.03.20
Posted by bbyong
카메라 4대로 찍어온 미국을 살짝 정리하고,
필카 사진을 맛뵈기로 조금씩 올리고 나니 5시.

시차적응이 되어서 이런건지 안 되어서 이런건지,
워낙 그전부터 아무때나 자고 안 일어나버릇 해서 잘 모르겠다.

#.
어찌됐든 새해가 밝았다.

언제부턴가 12월 31일에도, 1월 1일에도,
그다지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게 되어버린 나를 발견한다.


나이 드는 건 안타깝지만,
어차피 늙는거 기왕이면 나이값이나 제대로 하고 싶다.

...고 생각하지만 나이값 하는게 뭘 어떻게 하는건지는 여전히 모른다.


#.
11월은 12월 미국여행을 믿고 놀았고,
12월은 믿었던 미국여행을 가서 놀았다.

자 이제 1월은 어떻게 할 것인가.

믿는 구석 하나 없이 새해가 시작되어 버렸는데,
이제 뭘 어떻게 생각하는 척 할 것인가.


#.
집에 오니 국민연금관리공단에서 편지가 와 있었다.
국민연금 지역가입대상은 다음의 경우 반드시 가입신고를 해야한단다.

> 27세에 도달한 경우
> 18세 이상 27세 미만으로 소득이 발생한 경우
> 직장을 사퇴한 경우

나의 경우 직장을 사퇴하였기 때문에 이 편지가 날아왔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대체 27세에 도달한 경우라니 이게 왠 2010년에 27살 먹어버린 나에게 딱 맞는 시츄에이숑이란 말인가.


#.
27세에 도달하였으니 지역가입대상 신고를 하는 게 나이값 하는 것인가.


신고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뿅의 OO생활.  (2) 2010.01.04
1월 1일이 사라졌다.  (2) 2010.01.02
2010년 1월 1일, 스물일곱이 되었다.  (2) 2009.12.31
going back  (4) 2009.12.28
nyc diary no.2  (6) 2009.12.14
nyc diary no.1  (12) 2009.12.11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