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추천'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6.10.03 2016년 3사분기 먹은 근황 4탄 (4)
  2. 2016.10.03 2016년 3사분기 먹은 근황 3탄
  3. 2016.10.03 2016년 3사분기 먹은 근황 2탄 (2)
  4. 2016.10.03 2016년 3사분기 먹은 근황 1탄 (2)


#.

연희동 까페 마호가니


아 여기 포스팅 하기 싫다 안 그래도 사람 많고 차 많은데 점점 알려져서 사람들 더 몰리면 너무 슬플 것 같아.


그래도 저거 뭐지 내가 시킨 게 아니라 이름은 모르겠으나 난데없이 존맛인 저 크레페 같은 거에 막 딸기랑 생크림 들어가서 자르기 어려우니까 비닐장갑 끼고 자르시라고 장갑까지 얹어주는 저게 진짜 너무 맛있었음.




#.

이태원 고우 간만에 갔다. 


여기서 직원이 추천해준 꼬치 먹었는데 진짜 다 맛있었음. 메뉴에 뭐 베스트인지 뭔지 하여간 표시되어 있는 꼬치 다 드셔보세요 존맛.




#.
이태원 Mi Casa.


여기 원래 다른 느낌의 스페인식 레스토랑 무슨 라 플란차 이런거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와인 비스트로로 바뀌었더라. 주모언니가 데려가줬는데 와인을 잘 골라서 진짜 맛있었음. 


근데 저 콩알만한 모듬 올리브 종지가 얼마였더라. 여튼 가격은 미리 밥 먹고 가서 다행이었던 곳.




#.

가로수길 이탈리안 레스토랑 더 키친랩.


파란 조명 간판 때문인지 엄청 애기들 가는데 같고 별로 맛 없어보였는데, 막상 가서 먹어보니 맛있어서 두 번 간 곳 ㅋㅋㅋㅋ 사진에 찍은 저 메뉴는 무슨 볶음밥이었는데 저거 말고 가리비에 올라간 리조또 같은거랑, 뜯어먹는 치즈 피자 같은거가 진짜 맛있음.




#.

가로수길 디저트까페 마망갸또.


마망갸또 얘기만 수백번 듣고 직접 가 본 건 처음인데, 진짜 달거나 단짠단짠한 아이들이 아주 줄을 서 있다. 빵도 팔던데 왠지 맛있을 것 같았지만 사지는 않았지. 


퐁당오쇼콜라랑 바나나 들어간 뭐시기랑 이것저것 먹었는데 다 맛있었음.



#.

홍대 우리닭갈비


그러고보니 닭갈비를 여러번 먹었구먼. 주인아주머니가 친절하셔서 기분이 좋았떤 곳. 그리고 나름 맛있었어 가성비 굳 닭갈비.




#.

망원동 아루감.


맥주 광고나 드라마 같은 데 나올 것 같은 옥탑방 조명에 기분이 좋아지는 곳. 안주가 다채로운 편은 아니나 맛있고, 맥주도 두 잔 먹어봤는데 다 괜찮았음. 그리고 테라스층 말고 그냥 아래층 자리도 나름 힙한 분위기였어. 


날 더 추워지기 전에 나는 테라스자리 또 가야지.






#.

삼성동 물고기


큰산님 생일인데 우리가 얻어먹은 기묘한 날. 월요일부터 맛 좋은 위스키 한 병을 셋이 다 들이키고 취해서 먹었던 회는 알고보니 무한 리필. 뭔가 아는 사람들은 알아서 찾아 오는 것 같은 그런 분위기의 일식 횟집이었음. 




#.

합정 군산 아구찜.


합정동 알고보니까 완전 술집과 밥집의 메카였어. 여기 아구찜 맛있었다. 오빠들은 그 뭐시기냐 전어..? 무침? 뭐였지 뭐 하여간 스끼다시로 나오는 거 엄청 기다렸다 먹던데 난 잘 모르겠고,


여튼 왕미더덕이 막 몇 개씩 들어있고, 배가 불러도 콩나물이 진짜 몇백가닥씩 입안으로 들어가는 그런 맛이었음.



이번 3개월도 잘 먹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bbyong


#.

광화문 디타워 온더보더


적당히 친구 서넛이서 나눠먹기 좋안 멕시칸은 온더보다가 짱이지. 음식은 몇 년 째 같은 맛이지만, 어쨌든 코로나리타가 있으니깐염.




#.
광화문 coffee@works 


온더보더에서 배터지게 먹고도 디저트를 두 개나 더 시켜먹은 아가씨들과 함께 ㅋㅋㅋ 근데 여기 디저트도 커피도 맛있었음. 


인천공항에도 커피앳웍스 있길래 여기서 맛있었던 게 생각나서, 치즈케이크에 커피 먹었었는데 그 때도 나쁘지 않았던 걸로 기억함. 




#.

명동 주유별장.


아 음식도 맛있고 뭐 청포도니 뭐니 하는 막걸리 슬러시도 맛있는데, 좀 시끄러움. 난 요새 시끄러운 곳에서는 아무리 맛있어도 평안히 있을 수가 없는고로 안타깝소. 


저 사진 말고 사실 무슨 반달전인지 감자전인지를 먹었었는데 그게 진짜 맛있었음.




#.

뭐 어지간하면 코스처럼 들르는 신사동 굳나잇 앤 굳럭.


커피도 맛있고 차도 맛있고 분위기도 좋고 동네 조용하고 다 좋음.




#.

신사동 함바그또카레야.


근데 여기 원래 뭔가 합친 메뉴 같은 거 있었었는데 없어졌던 거 갑자기 생각난다. 아 뭐였더라 뭔가 메뉴가 없어져서 내가 디게 아쉬워했...아! 하이라이스 단품 메뉴가 없어졌던 것 같아!!!!! 


난 여기 매운 카레보다 하이라이스를 더 좋아했는데 흙흙.




#.

여기서, 아사히 흑맥주에 얼음 이빠이 넣어서 마시면서 미드 보는 게 꿀맛이었다는 잠깐 정보. 기네스보다 아사히 흑맥주가 맛있는 것 같습니다 냐하하




#.

아 사진이 이따구밖에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면상이 올라갔지만 너무 맛있어서 안 올릴 수가 없음.


여의도 숯닭!!!! 


뭐 이 정도면 춘천 안 가고 먹어도 되는 맛 아닌가 싶을 정도로 감동적인 맛. 특히 묵사발 장난 아님 +_+ 




#.

연남동 양대창 별양꾼.


맨날 지나다닐 때마다 사람들이 너무 햄볶하게 볶고 있어서 부러웠던 집이라 사람들 졸라서 나도 갔다 별양꾼.


그냥 뭐 와우 는 아니지만 모듬으로 두 판은 시켜 먹었을 정도니까 쏘쏘 이상인 듯. 그래도 홍대 연남동에서 곱창대창 먹을라면 생각나는 데가 여기 말고 있나 싶어서 언젠가는 다시 갈지도 모르겠음.







신고
Posted by bbyong


#.

망원 홍어한마리.


우와 홍어를 이렇게 제대로 먹은 건 처음이었는데, 아주 못 먹을 정도는 아니고 뭔가 묘하게 계속 먹고 싶은 맛있는 맛이긴 했지만 그래도 나한텐 너무 빡세서 많이는 못 먹음. 어쨌든 셋이 앉아서 소주 대여섯병을 들이킬 수 있는 맛 ㅋㅋ 뭐 원래도 그런 멤버였긴 하지만...


그리고 옷에서 냄새 쩐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택시 타고 집에 가는데 엄청 눈치 봄.




#.

프랑스포차 2호점 드 꼼뜨와 프랑스포차 de comptoir.


저 빵 저 빵 저 빵!!!! 진짜 초 마싱ㅆ어 었 진짜 맛있었어 저 빵이 ㅠ_ㅠ 저거 꼬꼬뱅 시켜서 같이 나왔던 빵인 것 같았는데 아아아아 또 먹고 싶다.


여튼 프랑스포차 워낙도 맛있지만 2호점 있대서 가보고 싶었는데 우연한 기회에 가게됐다. 결과는 만조쿠. 가격은 살짝 있지만 그래도 연트럴파크 메인에서 살짝 벗어나서 한적하니 조용한 곳에 위치한 것도 맘에 들고, 왠지 다른 요리도 더 맛있을 것 같아.



 

#.

은행골 홍대점.


별로......................... 신사점에서의 그 눈물나게 맛있던 그 느낌이 아니었어. 안 갈래..........




#.

가로수길 타코집 바토스 Vatos


어지간한 거 시켜도 다 맛있고, 코로나리타가 있어서 햄볶는 곳. 소프트 타코도 맛있고 샐러드도 맛있고 여튼 타코가 생각날 때 가면 성공적.




#.
그 간만에 사진이 잘 찍혀서 올려보았습니다. 


근데 연남브루스 .... 가 아니라 프랑스 포차인가 여기 어디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프랑스 포차인 것 같다 ㅋㅋㅋㅋㅋㅋㅋ 여튼 샐러드 리오네즈가 맛있지 여기. 그리고 이 때는 여름이라 상그리아인지 와인 슬러시 같은 걸 먹었는데 맛있었엉 ㅋㅋㅋㅋㅋ



#.

연남동 푸하하 크림빵 ro언니가 사주셔서 맛있게도 냠냠 먹어보았습니다.


오리지널 소금크림빵이 인기가 좋았고, 말차는 나는 맛있었는데 어무이는 싫다고 하셨습니다. 


뭔가 슈크림 같은 걸 생각했는데, 빵은 사실 단팥빵에 쓰이는 그런 재질(?)이어서 특이했음. 음 지나가다 사먹을만한 맛! 




#.

가로수길 쌀국수 맛집 분타.


여기 평일 점심 때도 회사에서 종종 가고, 저녁에 친구 만날 때도 종종. 이 날은 친구 기다리면서 사이공 맥주도 한잔 하셨었구먼.


음식 사진은 없는데, 쌀국수며 팟타이며 볶음밥이며 하여간 다 맛있음.


점심시간엔 오퍼레이션이 좀 느려서 답답한데 워낙 사장님이 느리지만 친절하게 일하시니 딱히 뭐라고도 못 하고 그냥 조용히 기다려서 먹고 나오는 집.




#.

연남동 킨지 kinji 


언니들이 어떻게 찾아내서 먹으러 가본 집. 주로 규동 같은 덮밥류가 많은 일본식 식당이었는데, 맛이 없는 건 아니었는데 뭔가 내 입맛...뿐 아니라 모두의 입맛에 쵸또 짰음... 물 들이키면서 먹는 맛 ㅋㅋㅋㅋ 저 시뻘건게 라면 스프 같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음 두 번은 안 갈랭.




신고
Posted by bbyong


#.
집에서 한참 쉬던 때에 진짜 딱 한 번만 원 없이 술 좀 마셔보자 싶어가지고 사온 BIN 555 2013 쉬라즈. 아마도 ro 언니가 한 번 얘기한 적이 있어가지고 기억나서 샀던 것 같은데 진짜 맛있었다.


아 생각난 김에 다시 먹고 싶네.




#.
연남동 코요테 살롱 피자&바.


지난 번에 갔는데 괜찮았었던 기억이라 다시 갔더니, 곰 그려진 옆 가게로 가셔서 앉을라냐고 하길래 보니까 아마 옆 가게까지 먹어버린 듯 하다. 


근데 여기 맛있는데 너무 시끄러워 나는 한 동안 못 갈 듯.




#.

광화문 디타워 파워플랜트.


대낮부터 길버트 버거 칠리치즈 시켜놓고 맥주 마시니까 너무 좋더라. 길버트 버거 좋아하는데 여기 들어와있어서 자주 갈 일은 없지만 그래도 왠지 마음이 든든하다. 




#.
서촌 홉스카치.


사실 샌드위치를 더 맛있게 먹었는데 사진을 너무 더럽게 찍어서, 남들 다 찍는 수박 맥주 사진만 남김. 


맥주도 종류별로 추천받은 거 다 맛있었고 음식도 괜찮고 분위기도 진짜 좋았음. 서촌 특유의 그 옛날 한옥 냄새 굳.




#.

홍대 상수동 악어. 


ro언니랑은 말만하고 문 닫아서 못 가봤는데 ㅇㅇ랑 처음 감. 여기서 분명히 하이볼로 시작했는데 샴페인으로 끝났음 ㅋㅋㅋㅋ 


적당히 조용하고 음식도 맛있어서 진짜 남김없이 먹었다.




#.
서강역오리골.


대체 오빠들은 이런 데는 어떻게 알고 비집고 들어가서 먹고 다니는건지 신기할 정도로 나는 평생 안 걸어본 길목 어귀에 있는 집. 


아주머니가 손님이 준 크리스피 도넛을 나눠주는 정겨움이 있는 곳이다. 

근데 사실 미리 전화 안 하고 늦게 가서 오리는 못 먹고 그냥 닭도리탕 먹었음. 




#.
아니 3사분기에 심스타파스 한 번 밖에 안 갔나. 

뭐 이젠 갔다고 말하기도 입 아픈 심스타파스.




#.

심스타파스와 더불어 또 갔다고 또 말하기도 입 아픈 숙대입구 막걸리담.


오 새로운 곳을 그래도 많이 다녔군. 좋은 일이다.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