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의 대기시간을 견디고 도착한 그 곳은!

묘하게 옷을 껴입은 겨울 사람들과,
묘하게 벗어제낀 여름 사람들이 공존하는

데얼스 낫띵 라익♪
오스트뤠일리아♬

멜버른 공항에 나와서 skybus를 타고 씨티로 들어갈 수 있다.

멜버른 공항에서 나중에 또 브리즈번으로 옮겨 갈 예정이었으니까,
왕복티켓을 샀으면 됐는데,

도착해서는 그런 똑똑한 생각을 할 정신이 없어서 원웨이를 샀다능-_-

드디어 만났다 나의 하니 파샤♡

cafe no.5 라는 곳에 우연히 들어가서,
수프랑 뭐시기를 먹으면서 허기를 달랬는데,
분위기도 좋고 맛도 있었지롱.

그리고 곧 멜버른을 자기 집 안방처럼 쑤시고 다니는 나의 그녀와,
멜버른 투어 시작!

12.06.20
melbourne, australie


신고
Posted by bbyong

멜버른 씨티는 돌고 돌다보면 몇 시간만에 구조가 파악될 만큼 작지만,
어딘가 똘끼가 느껴지면서도 모던하고 깨끗한 그런 곳이었다.

컬러감도

독특하고

건물들도 모던한 그런 곳.

알 수 없는

아티스틱하면서도 건조한 느낌이 있는 그런 곳.

12.06.20
melbourne, australie

신고
Posted by bbyong

교복입은 중고등학생들과,
우리나라 비둘기떼 마냥 기러기갈매기가 나돌아다니는 풍경이
인상깊었던 멜버른 씨티.

이 날 나의 다이어리에 적어 둔 기록에 의하면,
뉴욕의 첼시거리와 씨애틀을 뒤섞어둔 것 같은 느낌.

12.06.20
melbourne, australie


신고
Posted by bbyong

docklands에서 너무 바람을 맞아가지고,
으슬으슬 감기기운이 스믈스믈 올라올 것만 같아,
특단의 조치를 취하러!

lindt chocolate cafe에서 완전 진하고 맛있는 고칼로리-_- 핫초코를 투여. 

바람부는 시내를 훑훑 구경한뒤,
집에가서 파샤가 구워주는 캥거루 고기를 시식.

부른 배를 두드리며 다시 야경 구경하러 산책 나옴.

예쁘다 야라강 *_*

12.06.20
melbourne, australie

신고
Posted by bbyong

왠일로 비가 안 와서,
멜버른에서의 마지막 날은 간단하게 씨티 투어.

파샤의 지인이 일한다는 까페 puccinos에서 cappucino를 마시고,

여유작작 부리면서 돌아다니고,
이것저것 잡동사니 쇼핑도 좀 하고,

그렇게 좋다는 도서관도 갔(는데 문 닫았)다.

그리고 이 날 맛있는 밥 사 먹고 신나게 흔들고 놀아제낌.

'나는 미국인이 아니에요' 라고 한글로 써있는 티셔츠 입은 호주인도 만나고,
화관 머리에 쓰고 소원 들어주겠다고 나타나서 길에서 춤 춰준 호주인도 만났다.

완전 재밌었던 마지막날 ㅋㅋ

12.06.23
melbourne, australie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