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들었던 화장품 뭐시기 수업에서
헤라 메이크업 아티스트님이 말씀하시길,

"콧망울 옆이나 눈가 부위에는
촉촉한 쿠션 팩트로 커버하기보다는,
파우더리한 텍스쳐로 커버하는 게 좋다"

충 투 더 격.

당연히 초크초크한 아이로 아무데나 아무때나
문대줘도 되는 줄 알았지.

그런데 심지어 생각해보니까,
사실 내가 팩트로 커버해주는 부분은
눈 화장 해야 하는 눈두덩이랑,
모공 고민 있는 코 옆 볼때기 뿐이었어.

그래서 1차 도전한 보송보송 마무리템은,



실물을 보고 샀음에도 불구하고,
포장이 창렬이라 괜히 실망하게 되는,



로레알 루센트 매직 비비 에센스 (20ml, 2만9천원)

조르지오 아르마니에서 나온 파데 중에 쵠지가 새로 샀던 아이가 바를 때는 리퀴드인데 문대기 시작하면 파우더리하게 변하면서 보송보송 마누리 되는 느낌이었는데,

올리브영인지 롭스에서 우연히 발견한 이 아이가 저렴이 버전으로 꽤 괜찮은 느낌이라 눈독 들이고 있다가,

미샤 에센스 쿠션 닳자마자 구매.

결과는,

(-) from 리퀴드 to 파우더리 느낌은 비슷하나 그 과정에서 알콜 날아가는 냄새가 너무 심함.
이거 얼굴에 발라도 되나 싶을 정도.
심지어 제품에 화기엄금 그림 있음 ㅎㄷㄷ

(+) 그래도 왠지 보면 기분 좋은 봉 어플리케이터로 톡톡 찍어주면 슥슥 잘 발리고 보송보송해지는 촉감은 베리 굳.

(-) 좀 건조해서 수정화장용으로는 쓰기가 쵸큼 별루. 보송보송해지는 만큼 건조한 느낌이 있어서, 아침 기초 케어 촉촉하게 해주고 나서 발라줘야 됨.

결론, 마이나쓰 1점.
보송보송하지만 냄새 때문에 잘 안 쓰게 되융...

2차 도전템은,



아이오페 에어쿠션 매트 피니시 (4만원)

조소땡이 아리따움 생일 쿠폰 보내줘서,
무려 30프로 할인가에 구매 +_+
(아리따움 웹에서는 괜히 막 더 할인하네)

직원 언니가 이거 매트한 거라고 두 번 말하심.



(-) 이 아이도 수정화장용으로 엄청 좋은 것 같진 않다. 씻기 전에 테스트 삼아 톡톡톡톡 건드려봤는데 각질이 한겹한겹 함께 일어나는 것 같아. (물론 그 밤 시간 그렇게 무너진 화장엔 어떤 명약도 소용이 없..)

(+) 아침에 기초하고 사용해봤는데, 콧잔등 콧망울이 보송보송하게 커버되고, 쿠션 특유의 찍힘이나 밀림은 확실히 덜한 듯.

(+) 눈 화장이 뭔가 오늘 좀 잘 됨. 기분 탓인가.

결론, 기분 탓에 쁠라스 1점.
어차피 쿠션 팩트 잘 안 가지고 다니니까,
아침에만 괜찮으면 점수 잘 드림.


끗.


p.s. 담부터는 아리따움 앱 같은 거 잘 좀 뒤져봐야겠다. 은근히 쏠쏠하게 싸게 파네.




신고
Posted by bbyong

아르데코 아이라이너를 지르고 나니,
왠지 화장품 구매에 소극적이게 되어서,
최근엔 별로 산 아이템이 없었는데,

오늘 간만에 재구매템 업데이트 한다.
오늘의 아이템은 자외선차단제 +_+




로벡틴 앤티이리턴트 UV 디펜스 spf50 pa+++ (50ml, 3만 4처넌)

아침에 수분크림까지 딱 바르고 나서,
비비크림 바르기 전 단계에 발라주면,
적당히 얼굴 톤 하얗게 밝혀주면서 메베/프라이머 역할을 해줌.

(뭔가 바르고 비교하는 사진을 혼자 찍는다는건 어려운 일이어서.. 포기...)

근데 물리자차라서 잘 흔들어서 쓰지 않으면 투명한 물 나옴 ㅠㅗㅠ
근데 또 백탁은 거의 없어서 두드려 바르면서 흡수되길 기다리는데 매우 찰나의 시간만이 소요된다.



사진은 얼마 전 선물로 받은 닥터자르트 더마 엑스퍼트 선크림.
로벡틴 떨어진 동안에 써보고 있던 중이었음.

내가 썬크림 문외한이라 비교하긴 어렵고,
뭐 이 아이도 그냥 무난무난 아이템.
안 흔들고 바로 쓰는 건 편하긴 하더라.

근데 확실히 옛날에 엄마가 바닷가에서 물에 뛰어들려는 애기를 붙잡고 억지로 처발처발해주던 자외선차단제 특유의 냄새가 있음 ㅎㅎ

그래서 다시 로벡틴 고고.



자외선차단제 정말 평생을 살면서,
(엄마가 바닷가에서 발라줬었을 그 언젠가를 빼면) 지난 봄 제주도 놀러가서도 안 발랐었는데,

휴 잭맨 피부암 선크림 바를걸- 하고 기사 떠서, 그 이후로 뭔가 정말 열심히 바르게 됐다 ㅠㅗㅠ

기승전 맨중의맨 휴잭맨.

가을 자외선 무서우니까 열심히 발라야징.







신고
Posted by bbyong

엊그제 우연히 밤비걸 쿠션파데 11종 비교 영상을 봤는데,
거기서 미샤 에센스 쿠션이 1등함.



근데 마침 남대문에 오리발 사러 가다가,
미샤 매장이 있어서 들러봤는데,

무려 미샤 쿠션파데 60% 할인 중!

이거슨 우연인가, 고도의 전략인가!!!???

팩트 1개 정품은 3만 얼마짜리가 1만2처넌대.
리필 1+1 으로 정품이랑 같이 사면 2만1처넌대.



3개나 쟁여놓긴 싫어서 하나 삼.
만이처넌이라니 아이오페 쿠션 리필보다 싼 듯!?
저 미샤 시그너처 로고 싫은디 어쩔 수 없지.



나는 얼굴 새하얘지는 게 싫어서 23호 씀.
그래도 새하얘지던데 대체 21호는 어케 씀?



첨에 열어봤는데 거울이 뿌얘서 무슨 플라스틱인줄 알고 혐놀.
알고보니 전자기기 샀을 때 부착비닐 벗김의 변태같은 희열을 선사하는 쓸데없이 고퀄 미샤님.



사실 나의 쿠션파데 재구매템은
몇년전부터 사시사철 끊임없이 사오던,
아이오페 에어쿠션 선블록 ex 커버님 +_+
사실 이거 말고 딴거 써본적이 한 번도 없음.

근데 뭔가 2012-13년 쯤에 첨 샀을 때 느꼈던 물광의 기쁨 같은 것이 사라진지 오래고,
요즘들어 어딘가 좀 뭔가 촉촉한 느낌이 부족해서 애정이 식어가던 차였음.
흑흑 ㅠㅗㅠ

​​​
​​​
그래서 미샤 에센스 쿠션을 열어보니,
아 이건 뭔가 더 쫀쫀해 보이기​도 하고,
오늘 아침에 써봤는데 정말 초크초크해.

원래 나의 아침 기초 단계가,
스킨 > 수분크림 > 모공프라이머 > 비비 > 쿠션 > 수분 프라이머 덧대기 였는데,

오늘은 마지막 훼이크 수분감 터치를 위한 수분 프라이머 덧대기 안 하고 걍 나옴.
그만큼 번쩍번쩍 초크초크 *_*

근데 오늘 뭔가 콧잔등 모공 가득 화이트헤드인 척 파데 낑김이 느껴진 건, 기분 탓이겠지.

오늘 하루 지내보고 마무리 평가를 해야겠당.

안 끗.

덧.
오늘 하루종일 살펴본 결과, 아침에 바르고 출근해서 점심 때까지는 광나고 촉촉해씀.
밥 먹고 들어왔을 때도 괜찮았는데, 3시쯤 되니까 결국 생기를 잃고 건조해지기 시작 ㅠㅗㅠ

그래도 메이크업이 무너지는 느낌이랄까 그런건 없어씀.
뭔가 더 덧발라서 감추고 싶어지는 기분은 아니고, 그냥 사무실의 흔한 건조.jpg 느낌.
아마 팩트 들고다니면서 덧바르는 사람들한테는 오후쯤 한 번 리터치 하면 충분할 듯.

이래서 사무실에 미스트가 필요한가봥. 




신고
Posted by bbyong



내가 아무리 화장을 거하게 안 한다고 해도,
어지간해서 빠뜨리지 않는 게 있다면 눈화장인데,
올리브영에서 립앤아이 리무버 정말 많이 사봐도
딱히 맘에 드는 게 없어서 방황했더랬다.

그 와중에 요 아이는 벌써 너댓번 쓴 듯 하여 간만에 리뷰.


비욘드 에코클린 립&아이 리무버 (120미리 1만7천원)

무엇보다 자극이 없고!

화장솜에 적셔 가만히 올려뒀다가,
참을성있게 꾹꾹 눌러가며 닦아내면
한 쪽 눈에 화장솜 한 장이면 충분하다.



두 장이면 시꺼멓게 다 지워짐.

참고로 내 아이 메이크업 아이템은 다음과 같음.
아이라이너: 클리오 젤프레소 펜슬, 아르데코 리퀴드
마스카라: 클리오 살롱 드 카라 헤어롤
섀도우: 아르데코


이 아이 말고 비욘드에서 좀 더 캐주얼하게 생긴 아이도 써봤고,
로레알의 런색 있는 것도 써봤는데 별로였고,
비욘드 다시 사기 직전에는 비오레인가를 사봤는데 나쁘진 않았으나 딱히 기억이 안 남.

아 미샤에서 그린티 뭐시기 리무버도 예전엔 두세번 재구매했었네.
아리따움에서 한율인지 마몽드인지는 개시망.
아이메이크업 진짜 진하게 하는 한 친구는 숨에서 나오는 리무버가 좋다고 하던데.

뭐 여튼 비욘드 에코클린이 그나마 좋았던 기억이 남아서 재구매를 계속 부르는 듯.

나름 뭐 무슨 뽀레따 온천수 같은 거라고 해서 저자극인갑다.

근데 지금 보니까 올리브영에서 유세린이나 아벤느 아이 리무버도 만오처넌 대에 팔고 있네.
이거 다 쓰면 저자극 브랜드 쪽에서 다른 것도 써봐야징.

그래도 다시 비욘드로 돌아오겠징.
오 마이 갓 마이 아이즈는 소중하니깐.

끗.


신고
Posted by bbyong

생각해보니 바이오더마 클렌징워터도 재구매템이었고 해서,
오늘 산 재구매템을 이어서 공개하는 걸로.




이름도 긴 바닐라코 잇래디언트 브라이트닝 크림. (50미리 2만5천원)

언젠가 어디 놀러갔을 때 챙겨간 샘플 중에,
잇래디언트 CC크림하고, 이 브라이트닝크림이 있었는데,
아침에 이 크림을 바르고 씨씨를 바르니까
뭔가 미친듯이 커버력이 좋아진것 같은 기분이어서,
돌아와서 바로 구매했던게 첫 구매.

사실 그 드라마틱한 기분이 매번 느껴지진 않음.
그냥 그 날 피부상태가 좋았던걸로.. 흠흠



원래는 미백 기능성 크림이지만,
나는 수분크림 느낌인게 좋아서 쓴다.

외형은 뭔가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같은데,
만져보면 그것보다는 쫀득한 것 같으면서,
비비크림 바르기 전에 바르면 잘 먹는 기분을 줌. 그래서 아침에 주로 사용.




첨에 살 때 바닐라코 메인 아이템인 프라이머 클래식을 같이 샀었는데,
개인적으로 베네피트 포어페셔널보다 백배 낫다.

근데 너무 많이 바르면 화장 밀림.

그리고 한동안 로벡틴 쓰면서 딴 거 안 쓰다가,
간만에 바르려니까 새삼스럽게 화학약품 냄새가 넘 많이남.
뭔가 내 모공을 영영 처막아버릴 것 같은 기분.

그래서 오늘 신촌 바닐라코 매장 간 김에,
프라이머 하이드래이팅 발라보니까,
그건 좀 더 로션 같은 제형에 화학스러운 냄새도 훨씬 덜 해서 다음 번엔 그걸로 사려고 함.

여튼 바닐라코 CC 라인 괜찮은 듯.
지금쓰는 비비 다 쓰면 여기껄로 바꿔볼깡.




케케 그리고 마지막으로 딴 소리.
크림통 뚜껑이 반질반질 하얘서,
네일 바르기 전에 컬러 테스트 하기 좋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

내일 아침에 새 크림 바르고 가야징 랄라 +_+





신고
Posted by bbyong

닥터자르트 제품으로는,
현재 비비크림 실버라벨을 쓰고 있고,
포어메딕 모공관리 라인의 필링젤을 샀고,

아마도 지금은 패키지가 바뀐 것 같은데,
지금의 uv샤이닝 베이스로 추정되는
프라이머 같은걸 쓴 적이 있다.

여튼 나름 좋아하는 브랜드인데,
간만에 생각나서 홈페이지 회원 로그인 하니까,



이런 걸로 간단 피부타입 테스트 한 다음에,
추천제품 중에서 샘플 신청할 수 있게 되어있다. (지금 해보니 모바일에선 잘 안 됨)

난 안티에이징과 모공 걱정하는 뇨자로 분류되어,
닥터자르트 셀웨이크 라인을 추천받고,
해당 라인 샘플 맥시멈 3개 받을 수 있었는데!!!

클릭 잘못 해서 1개만 선택해버림 ㅠㅗㅠ

그 결과,






두둥



이렇게 덩그러니 한 개 옴.
ㅋㅋㅋㅋㅋㅋㅋㅋ 왠지 샘플배송 일했을 직원에게 미안하닼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곤조있게 굳이 하나만 골라서 보내달라는,
진상손님 같았을 듯ㅋㅋㅋㅋㅋㅋ 죄송.

여튼.

안티에이징 라인 셀웨이크는 닥터자르트 중 비싼 편.
내가 받은 건 셀웨이크 포어 디미니셔, 모공 탄력 세럼 7만 8처넌 짜리.

근데 이건 뭐 모공 백만개 중 하나에만 넣어도 아까워 눈물이 날 만큼 덩그러니 샘플이 왔으니,
어디 함부로 쓸 수나 있겠나 흑흑. 실패다.



..라고 생각하며 쭈욱 짰는데 꽤 많이 나오네.

누런 색깔에 생각보다 쫀득한 제형이고,
냄새가 뭔가 특이한데 뭔가 설명하기 어려운,
엄청난 효능을 발휘하려고 이런건가 싶은 냄새..
그래도 금방 바르고 잊어버릴 수 있는 정도.
냄새 빼고는 얼추 맘에 듬. 흡수도 잘 되고.


하지만 어차피 샘플 한 번에 뭔 효과가 있겠냐며
블로그에 지금 이 글을 적다가 거울을 보니.....!

아 뭔가 이건 트러블이 생기려는건가 싶게,
아깐 느끼지 못했던 오돌토돌 융기가 느껴진다.
근데 자꾸 살펴보니까 왠지 바르기 전에도 그랬던 것 같기도 하고..
셀웨이크라더니 다 웨이크업 한건가.....

화장품 후기 포스팅들 중에서
세럼 크림 미스트 이런거 뿌리고 바른뒤에,
같은 사진이라고 해도 모를 비포애프터 사진은
대체 무슨 의미가 있어서 찍어올리는가 했더니..
지금 나처럼 원래 피부상태가 생각이 안 나는 사람의 자가기억도우미 같은 거였네..


아 몰러 물 많이 마시고 자고 인나면 괜찮겠지-
(읭?)

여튼 닥터자르트 샘플신청 좋아요 +_+)b


신고
Posted by bbyong

뷰티 블로깅의 시작은 클렌징 구매 후기.
화장은 지우는 것이 더 중요하니깐.

올리브영에 뭐 쫌만 사러 가면,
난데없이 몇만원씩 나가는 걸 막을 길이 없어서,
문득 생각난 미미박스에 접속.

시크릿 박스를 섭스크립션 구매하는 것 외에도,
특가할인 많이 하는 소셜커머스 같은 느낌?

나의 첫 타겟은,
이년전쯤엔가 친구 소개로 처음 알게 된 이후로
계속 쓰고 있는 바이오더마 클렌징워터.




내가 정말 그 동안 38,000원에 샀었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
여튼 5월 6일에 20,400 특가할인 판매하고,
가입 축하 쿠폰 3,000원 받아서 17,400원에 삼.

지금 가보니 다른 종류로 특가판매하고,
화장솜도 껴서 팔고 있네 ㅠㅗㅠ

미미박스 바이오더마 > 바로가기



그런데 5월 7일에 배송 왔다. 초 빠름.
(5월 7일까지 배송비 무료 행사 걸린 제품 많았음)

박스가 핫핑핫핑 예뻐서 맘에 든당 +_+





배송이 초 꼼꼼 빡빡해서 못 뜯을 뻔.
바이오더마 클렌징워터 센시비오h2o.

연두색 뚜껑에 파란물도 있고,
부농이도 이름 다른 게 있는데,
파랑이는 써봤는데 뭔가 맘에 안 들었음.
아마 그냥 컬러가 맘에 안 들었을 듯.

여자여자 하게 부농이 센시비오만 쭉 쓴다.



아! 이번 클렌징의 백미는 화장솜인디,
얼마전에 올리브영에서 새 화장솜을 발견했기 때문!

바로 올리브영 스킨티슈 화장솜!
각질제거와 클렌징에 탁월하다고 써있는데,
정말로 저 구멍 송송 약간 거친듯한 표면이,
아주 얼굴을 쓸어내려버림.

여기에 클렌징워터 적셔서 슥슥 문대면,
아마 피부 예민한 분들은 아플 수도 있는데,
적당히 살살 문대면 왠지 효과 더 좋아보임.

아 뭔가 다른 블로그처럼 닦아낸 화장솜 사진
올려가면서 후기를 남기고 싶지만,

그거슨 혐짤입니다앙.

화장솜 두 장을 클렌징워터로 충분히 적셔서 앞뒤로 쓰고나면,
어지간하게 클렌징은 다 된다.
세 장째 적셔서 닦아보면 거의 안 나옴.

그러나 나는 안 귀찮으면 폼클렌징 한 번 더 함.
사실 폼클렌저를 못 믿어서 초벌구이하듯이 쓰는거기도 해서.

그러나 술 마신 날이나 야근하고 피곤한 날에는,
그냥 이걸로 닦고 미스트 뿌리고 잠.


아 사족이 길어졌네.

여튼 미미박스에서 싸게 사서 넘 좋다.
근데 올리브영 지나가며 보니까 1+1 하더라.
앞으로 정가 주고는 못 살 것 같긴 함.

미미박스 한 동안 좀 애용해야겠엉 ♡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