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중독'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1.23 베리드 (1)
  2. 2009.08.08 믹시 위젯. (2)
  3. 2009.06.16 O형 뇨자. (5)

베리드

my mbc/cinéma 2011.01.23 20:46





#.


감독 로드리고 코르테스가 처음 이 영화 시나리오를 들고 헐리우드 문을 두드렸을 때,


러닝타임 내내 관 속에 틀어박힌 남자 말고는 보여주는 게 없다니 뭐 어쩌쟈는 거냐며 거절당했었다고,


그런 얘기를 어디서 줏어들은 적이 있었는데,


라이언레이놀즈가 기적적으로 오케이를 해주셨다는 뭐 그런거였던 듯.





그래서 궁금했다.


그래, 뭐 어쩌자는건데?













#.


한 시간 반 동안 영화는 한 사람이 겨우 들어가 있을 수 있는 비좁은 공간만을 보여주지만,


앵간한 블록버스터 스릴러 액션 영화보다 훨씬 더 긴장감 넘치고 흥미진진하다.





물론 흥미진진하다고 하기엔 불쌍한 주인공에게 좀 못 할 말 같기도 하고;ㅁ;











#.


과연 어떤 요소가 이렇게 미칠듯한 긴장감을 부여하느냐 하면,





바로 인간이다.





그가 속해 있던 사회의 사람들,


그를 이 지경으로 만든 다른 사회의 사람들,


그리고 그가 이 사건으로 인해 새롭게 연루 된 모든 사람들.








그를 미치게 만드는 건,





점점 희박해지는 공기도,


조금씩 떨어지는 모래도,


자꾸 흘러만가는 시간도 아닌,





바로 그 사람들이다.











#.


감독은 주인공과 연락이 닿는 모든 사람들을 통하여,





우리가 의심 없이 믿고 있는 인간 관계를 비웃고,


특히 그 잘난 미국 사회도 한껏 비웃는다.





내 뒤에서 의자를 계속 차대며 4D 감상을 도와주던 그 놈은,


늘상 개콘 방청객 버금가는 큰 웃음으로 호응하기도 했다.


 이놈- 확 묻어버릴라.





세상을 향한 감독의 조소어린 시선이란,


정말 헛 웃음이 피식피식 빠져나오게 만드는 그런 것이어서,





정말이지 눈물이 다 날 뻔 했다.








당신들의 그 잘난 이념,


당신들의 그 잘난 원칙,


당신들의 그 잘난 시스템이,





한 사람, 혹은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한 번 보라고.





연락이 닿을 수는 있어도, 정작 필요한 소통은 할 수 없는,


당신들의 그 답답한 사회의 일면을 한 번 들여다 보라고,








그렇게 말하는 것만 같았다.











#.


생각해보면 전화라는 게 진짜 웃기는거다.


오죽하면 무인도에 가져갈 수 있는 세 가지 물건 중 휴대폰이 꼭 들어갈 정도니.








인간 세상을 살면서 소통이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지금 존재하는 무수한 매체들, 우리가 자유롭게 나다니며 사용하는 모든 것들도,


결국 나와 다른 사람들을 이어주는 기능 외에는 뭐 별 다른 기능이 없지 않나.





나를 포함한 사람들이 소통을 위한 매체 및 기기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 모든 것으로부터 나를 단절시키는 생매장이란 건 정말 무서운 일이라는 생각이;ㅁ;








그러니까 이라크 납치범님들께서도,




그 사실을 느므나 잘 아신 나머지 빠떼리 만빵 채운 핸드폰을 같이 넣어주신 것 아닌가.


아이폰이 아니라 다행이라고 살짝 생각했음








핸드폰과 함께 매장 당한 게 나을까,


차라리 아무것도 없이 매장 당한 게 나을까.








#.


전화상담원 매뉴얼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면,


좀 더 열린마음으로 상담에 응하는 태도부터 만들어달라-_-











#.


엔딩크레딧과 함께 흘러나오는 상콤발랄한 이 곡,


In the lap of a mountain.





이런 무서운 영화를 만드신 감독님께서 직접 만든 곡이라니 놀랍다.


엔딩곡으로 반전을 노래하시는 분.





노래 끝에 이어지는 박수 소리는,


자신의 영화를 위한 박수인가-_-





왠지 노웨어보이에서 흘러나올 법한 고론 느낌.











17/01/11


@UGC les halles

신고

'my mbc > ciném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샤하다  (0) 2011.01.31
이븐 더 레인  (2) 2011.01.23
베리드  (1) 2011.01.23
아이 엠 러브  (2) 2011.01.16
마루 밑 아리에티  (5) 2011.01.16
썸웨어  (2) 2011.01.12
Posted by bbyong

믹시 위젯.

journal 2009.08.08 09:21
믹시 위젯을 달았다.
오른쪽 아래 보이는 놈이 바로 믹시 위젯.

그러나,
내가 가서 보는 이도 없고,
내게 와서 보는 이도 없으니,
영 허전할 수 밖에.

두고보자 열심히 살거야.
잘 안 되면 다시 떼면 되지;ㅁ;

뭔가
지식인을 하기 싫으니
블로그를 하고 있다.

미투데이 링크도 달았다.
한 5개월만에 처음 들어갔더니,
우리 언니가 있었다.

다들 뭔가 목말랐어.

신고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이 블로깅인가.  (5) 2009.08.13
hp mini 110 드디어 국내 출시;ㅁ; 그런데...  (8) 2009.08.13
믹시 위젯.  (2) 2009.08.08
자꾸 꼬여.  (0) 2009.08.04
테러의 출처.  (2) 2009.08.04
야근 이틀만에.  (1) 2009.07.29
Posted by bbyong

O형 뇨자.

journal 2009.06.16 18:06
내가 생각하는 O형은,

- 대외적인 이미지는 매우 액티브하고 즐거운,
- 그러나 뒤돌아서면 왠일인지 센티멘탈.
- 감정 기복이 심한 만큼,
- 감정 표현도 적나라하게.

남자O형만 그런 줄 알았는데,
이건 뭐 나도 어쩔 수 없이 O형인거야.

설마 내가 남자O형;ㅁ;



다 내뱉을 테니 사라져버려라 하고 떠들어댄 말들이,
오늘따라 사라지지 않고 그대로 남아서 울적하게 해.

이러니 난 소통중독.
1초라도 혼자 있으면 자꾸 잡생각이 들잖아.




게다가 열심히 개보수 공사 받은 나의 코발트 블루 손톱이
하루를 채 못 버티고 삭삭 까져버렸네.


머리를 너무 박박 감았나.
췌엣.

신고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그리고  (0) 2009.06.24
간단명료.  (1) 2009.06.24
O형 뇨자.  (5) 2009.06.16
생각보다  (0) 2009.06.13
점심 포스팅은 안 되겠다.  (6) 2009.06.09
블로그 1일 1포스팅 작전  (0) 2009.06.09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