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08 무기력증 살펴보기 (7)




요 며칠 알 수 없는 무력감? 무기력함? 뭐 그런 쳐지는 기분을 느꼈는데,
그 이유를 찬찬히 생각해 본 결과 다음과 같이 추려진다.

1. 감기가 다 낫지 않았다.
2. 마법에 걸렸다.
3. 남친님이 출장을 갔다.
4. 약속이 없었다.

1번 2번 3번이야 뭐 어쩔 수 없는 거고,
4번이 약간 문제였는데,

월요일에 쓰러져 병가 냈던 주제에,
별 계획도 없이 금요일에 내 뒀던 월차까지 써버린 탓도 있고,
믿고 있었던 토요일 저녁 약속이 취소된 탓도 있고,
날이 너무 춥고 감기기운도 남아서 영화관도 안 가고 바로 귀가한 탓도 있지만.

그래도 전반적으로 뭔가 너무 휑- 한 느낌이었단 말이지.

그래서 요 근래 지난 날들을 돌이켜보니,


1. 야근 제안서 주말출근 등등 늘상 회사
2. 그러다 짬나면 데이트


그러니까 결국 다른 사람들을 만난 날들이 별로 없었다는 거임.

그러니 갑자기 떨어진 나홀로 날들에 적응이 될 리가 없었다는 거임.


뭐 덕분에 집에서 효녀 코스프레도 하고,
고양이들이랑 놀기도 하고 했지만,

밤 10시가 넘어가면 눈이 감기고,
노는 날 아침 9시에 눈을 뜨는 기적을 경험하기엔,


난 너무 심심했다규!


귀국하고 잠수 선언했을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뭔가 나의 인간관계가 협소해지고 있는건가하는 불안함이 엄습.

뭐해? 어디야? 나와!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부쩍 줄어든 것 같은 기분.

다들 나이를 먹고 바빠지기 때문인가,
내가 연애질을 하기 때문인가,
날은 춥고 몸은 아프기 때문인가,
요 근래 제 때 퇴근을 못 하기 때문인가.

그러고보니 나의 2012 하반기는,
일과 연애(+오케스트라)로 점철되어 다른 걸 돌아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기도 하다.


내 주변에 소홀해지지 말아야지!


그런데,
위에까지 줄줄 적으면서 생각한건데,

내 주위 다른 사람들도 다 그렇게들 살고 있는 것 같기도-_-


뭐야 나에게 소홀해지지들 마시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년 뿅의 OO생활.  (5) 2012.12.31
2018년  (2) 2012.12.21
무기력증 살펴보기  (7) 2012.12.08
개꿈트윗 022  (4) 2012.11.21
18일 오케스트라 연주회 합니다.  (0) 2012.11.12
민주당 이놈들 대체 뭐하고 있냐.  (5) 2012.10.11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