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하다말고블로그질하는내인생이서글퍼도나는옛날에목동에살았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23 옛날 살던 동네 구경 가기 (4)
자아찾기...까지는 아니지만,
요새 스트레스도 너무 심하고 내 자신에 대한 뭐랄까 반성도 많이 되고 하는 그런 시기라,
갑자기 센티멘탈해진 김에 추억팔이를 하기로 했다.

5살때부터 15살때까지, 이사 가기 직전까지의 당시 인생의 2/3을 살았던 동네 찾아가기.


처음으로 도착한 곳은 양천구 신정동의 갈산초등학교.
내가 유일하게 입학과 졸업을 한 곳에서 마친 학교이다.

이 곳에 도착해서 놀란 포인트.

1)
구로역 파샤네 집 가는 길 반대 방향으로 꺾으면 그냥 바로 길가에 학교가 있었음.
정말 아련한 어린 날의 기억 속 저 멀리, 물리적으로도 그만큼 멀리, 있는 곳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진짜 왕 캐 가깝. 

그냥 막 도착.

2) 
학교 건물 외관이 나 옛날 졸업할 때랑 똑같았음.
보수 공사를 하나도 안 한건가. 이상한 저 분홍색도 다 똑같아.

근데 뭔가 기억속의 사이즈보다 1/3 정도로 줄어든 미니어처 같아서 놀람.


그리고 학교에서부터 나 살던 14단지 아파트까지 걸어왔는데, 또 놀란 포인트

3)
학교에서부터 집까지 걸어오던 그 멀고 험난했던 길도 1/3 정도로 줄어들었음.
규모도, 거리도, 모든 것이 그냥 다 미니어처 처럼 줄어든 기분이었다.



4)
우리 아파트쪽에서 반대쪽으로 건너오는 이차선 횡단보도도 훨씬 넓었는데 콩알만했고,
엄청 언덕배기가 심한 길이라고 생각했는데 경사가 5도도 안 됐어.


5)
흙밭이었던 관리사무소 앞 운동장은 이렇게 변했다. 
저기 보이는 아파트가 내가 살았던 곳. (이제 말 안 해도 알겠지만 다 너무 작아 쪼끄매)

근데 A상가 제일문방구 아저씨가 그대로 계셨다.
아 아저씨 사진도 찍어올걸.

처음엔 긴가민가 했는데 얘기하다보니 진짜 얼굴이 갑자기 막 생각 남.
그 떈 문방구가 좀 작고 어둡고 물건이 가득해서 왠지 아저씨 디게 무서웠었는데,
지금은 그 때의 두 배 정도로 확장해서 팬시+문방구 겸하고 있는 것 같았다.

근데 문방구 장사가 예전 같지 않다고.
옛날엔 건너편 B상가에 가고파 문구점이 쌍벽을 이뤘었는데 어쩐지 없더라.


나 중학교 2학년 때 전학 갔는데, 그 때까지 신체사이즈가 드워프였나..
대체 왜 기억 속의 동네 사이즈가 이렇게 맥시마이즈 된 건지 전혀 이해가 안 감.


여튼 뭔가 어린 날의 꿈 많던 나를 다시 발견하는 그런 일은 없었지만,
(생각해보면 나는 어릴 때 별로 뭐 그렇게 야망있는 어린이가 아니었음) 

나름 새록새록 재밌는 경험이었다.




신고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억팔이 지대로 한 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 2013.11.22
인생 복기  (2) 2013.11.18
옛날 살던 동네 구경 가기  (4) 2013.09.23
8월의 (긴) 근황  (1) 2013.09.10
7월의 근황 정리  (2) 2013.07.31
이 달의 (긴) 근황  (2) 2013.06.21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