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원작'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3.07 행복한 프랑스 책방 - 마르크 레비 (4)
  2. 2010.03.02 싱글맨 - 크리스토퍼 이셔우드

우리는 모두 혼자야, 앙투안.
여기에서건 파리에서건, 아니 어디에서건 말이야.

우리는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 뭐든 하지.
그래서 이사도 하고 어떻게든 고독에서 벗어나려 애쓰는 거야.

그건 변하지 않아.



지난 여름,
이 소설이 원작인 영화, 마이 프렌즈, 마이 러브를 재밌게 봐서 고민할 것 없이 집어든 책인데,
다 읽는동안 2010년이 되었다.

보통은 책이 영화보다 재미있게 마련인데,
영화를 먼저 봐서 그런지 이 책은 그냥 그랬다.

이야기 전개가 왠지 산만하고,
이 두 친구의 우정이 어떤 것인지 잘 받아들여지지가 않는달까.

그래도 이본의 이야기가 심화된 점이나,
에냐라는 새로운 인물을 만날 수 있었던 점은 매력적이었다.


영화 적극 추천.


10.03

신고
Posted by bbyong


물론 소수집단도 우리와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와 똑같지는 않습니다.


자유주의자의 히스테릭한 모습은 아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자유주의자의 생각에 빠지면,
흑인과 스웨덴 사람 사이에 아무 차이도 볼 수 없다고 스스로를 속이게 됩니다... ... .

(...)

우리는 소수집단이 보고 행동하는 방식을 좋아하지 않을 수 있고,
소수집단의 결함을 싫어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소수집단을 좋아하지 않거나 미워한다고 인정하는 것이
가짜 자유주의 감상주의로 우리 감정을 속이는 것보다 낫습니다.



디자이너 톰 포드가 감독하고 콜린 퍼스가 주연을 맡은 영화의 원작이,
200여페이지 남짓하는 작고 가벼운 책 한 권이라는 사실에 혹 하기도 했고,
한 글자 한 글자 모여들며 시작하는 첫 문장의 이미지가 마음에 들어 집어들었는데,

이렇게 작은 책을 오래 잡고 있기도 힘들겠다 싶을만큼 질질 끌고 말았다.

그리고 겨우 다 읽었을 때 즈음엔,
하필이면 숀 펜의 밀크를 보고 난 여운이 아직 마음 속에 남아있을 때라,
억지로 이 책을 이해하는 척 하게 되었지만,

사실 난 그냥 그랬음.
오히려 옮긴이의 말에서 감동을 좀 받았달까.


대체 일어나는 사건이라고는,
학교에서, 병원에서, 친구의 집에서, 자기 집에서 마주하는 주변 인물들과의 대화 정도이고,
이야기의 98%가 주인공 의식의 흐름을 쫓아 흘러갈 뿐인데,

대체 이 책을 영화로 만들 땐,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집어냈을까.


먹먹한 그 기분은 생각보다 별로.

10.03

신고

'my mbc > bouqu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가사키 - 에릭 파이  (2) 2011.05.23
행복한 프랑스 책방 - 마르크 레비  (4) 2010.03.07
싱글맨 - 크리스토퍼 이셔우드  (0) 2010.03.02
도서 목록 ver.0114  (12) 2010.01.14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 알랭 드 보통  (4) 2009.11.05
픽션; - 닉 혼비 外  (0) 2009.08.09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