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종착지는 표선해수욕장.
성산포항 입구에서 잠시 오조 해녀의 집을 들를까 고민하다가,
버스 시간은 한시간 남짓 잡아야 할 것 같고,
공항 가는 버스는 6시에 타야하고,
이래저래 애매해서 포기하고 바로 표선행.



표선초등학교인지 어딘지에서 내려서,
조금 걷다보니 도착한 표선 해수욕장은 이렇게,
사하라 처럼 광활한 모래밭 장관을 선사.



보송보송 스펀지 같은 모래밭에는,
물결 모양이 그대로 남아있고,
하여간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음.



알고보니 계속 스믈스믈,
물결 모양을 따라 저 멀리서부터
바닷물이 계속 들어오고 있는 거였어.

정말 짱 신기했음.

그리고 공항가는 버스 시간 30분인가 남기고,
배고파서 식당 급 검색



항구(?)랑 해비치 리조트 바로 앞의 어촌식당에서,
한치물회를 후루루루루루룩 흡입.
엄청 친절하고 음식도 맛있었음 +_+ ​



남는 시간 초 활용하여,
해비치 마고에서 빵까지 사먹고 커피 사들고,
드디어 버스 겟.



버스 타고 지나는 길에 찍은 해수욕장.
언뜻 봐도 아까보다 물이 많이 찬 게 보인다.



마지막 하루 햇살에 급 노출되어,
살갗이 오그라드는 고통의 썬 번을 남기고,
그렇게 나의 제주도에서부터 퇴장. ​

돌아보니,
나의 여행에 맛집 맛밥은 별로 큰 축이 아닌 듯.

햇살 받으며 내 두 발 닿는대로
돌아다닐 수만 있어도 그거시 행복.

​그래도 다음 번엔 돼지고기도 꿔먹고,
한라산 소주도 마시고 그라고 싶다.

제주도 혼자 여행 할 때는,
햇빛 눈이 부신 날이 기본 옵션이 되지 않으면,
예상 외로 우울할 수 있다는 교훈.


아이러브서울 ♡


신고
Posted by bbyong

성산일출봉을 내려오니 1시가 채 안 되었다.
공항 가는 버스가 6:10 이니까,
표선에는 5시까지는 돌아가야 하고,
남은 4시간 여를 알차게 쓰려면,

우도에 가서 땅콩막걸리를 마시고 와야겠다!

라는 생각으로 성산포항으로 고고.

걸어서 15분? 정도 가면 금방 도착하니,
괜히 버스 시간 찾는 것 보다 낫다.

그리고 돌아갈 길을 생각하여,
성산항입구 정류장 버스 시간표는 사진 찍어둠.



성산포항과 우도 천진항을 오가는 배는,
20분 간격으로 계속 있어서,
거의 논스톱으로 움직일 수 있었다.



원래는 스믈스믈 걸어서 회양과 국수군인지,
회군과 국수양인지를 다시 찾아가려고 했는데,
자전거 정도는 빌려도 좋을 것 같아서 찾아가니,
거의 자전거가 다 나가고 없는 수준.

그래도 운 좋게 딱 하나 남은 전기자전거를,
저기 보이는 저 집에서, 동천레포츠였나 뭐였지,
여튼 저기서 이마넌에 빌림. 좀 비싸지만 잘 썼음.

심지어 우도 돌아보던 중간에
실수로 엑셀 작동시키는 버튼 꺼놓고,
고장났다고 sos 쳤는데,
오셔서 친절하게 버튼 켜주고 가심 ㅠㅗㅠ

전기자전거 오른쪽 손잡이의 빨간 스위치는,
계기판 들어오는 전체 전원이랑 상관없이,
자전거 엑셀을 꺼버립니다 여러분.



우도버스타고 스팟 바이 스팟 들르는거랑 다르게,
바람 맞으면서, 중간중간 내맘대로 멈춰가며,
해안도로 따라 섬 한 바퀴 도는 기분이 째졌음.

두시간에서 두시간 반 정도 걸려서 돌아본 듯.



연세 살짝 있으신 외국인 부부가
너무 좋은 스팟에서 사진 찍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걸고 찍었는데,
저 사진찍힌 여자분이 나중에 성산항입구에서 탄 버스 옆자리에 앉아서 저 때 찍힌 사진을 보고 있었음 ㅋㅋㅋㅋㅋ

ㅎㅎ 그래서 말 걸고 사진 보여주고 메일로 보내줌 ㅋㅋㅋㅋ

아래는 우도에서 찍은 사진들.



회양과 국수군 사람 너무 많아서 못 감.
슈돌에서 장현성 님 친구가 하는 가게라고
한 번 방송 나온 것 같았는데 그래서인가 ㅠㅗㅠ

그래도 땅콩아이스크림은 먹음.



우도에도 까페 많이 생겼더라.
여긴 "여디까페" 였음.



4시쯤 자전거 반납하고 바로 배타고 다시 성산행.

표선해수욕장 구경하고, 밥 먹고, 공항가면 끝.



신고
Posted by bbyong

제주혼자여행 마지막날 드디어 맑음!



원래 호텔에서 나가라고 등 떠밀 때까지,
뻐팅기면서 침대보 안고 누워있을랬는데,
며칠만에 처음 만난 파란하늘 보고,
눈 뜬 지 한 시간 만에 나갈 준비 끝!



해비치 호텔에서 리조트 지나 밖까지 연결된,
산책로를 눈 밟은 강아지 마냥 뛰댕기며,
성산일출봉을 향하여 고고.

표선민속촌 정류장에서 표선리로 갔다가,
표선리사무소인지 하는 곳에서 701 로 갈아타면
일출봉입구 정류장까지 직빵.



일출봉입구에서 쫌만 걸어들어가면,
바로 사람들 복작복작하는 매표소 입구 도착.

오르는 길 내려오는 길 어디서나,
한 걸음 가서 사진 찍고 두 걸음 가서 우와! 하고
또 사진 찍고를 반복.

아래는 올라가면서 찍은 사진들.



정상 도착 +_+



다시 내려가는 길.



뭔가 성산일출봉은,

파리가 너무 많았다.

-_-

뭔 놈의 파리떼가 성화.
오르내리는 길엔 클래식 음악이 흘러나오고,
중국 관광객들이 정말정말 많았고,
파리가 그만큼 많았던 기억.

앉아서 숨 돌리고 뭐 자시고 할 마음이 쏙 들어감.

대체 왜죠.
정상에 가면 해설 도우미 같은 분이 계신데,
그 분 붙잡고 물어볼 뻔.

화산재에서 똥냄새가 나나 대체 왜죠.


여튼 그래도 정말 짱짱맨 +_+
올라가길 잘했어. 역시 다음은 한라산인가.





내려와서 오메기떡 하나 사 먹고,
우도 가는 배타러 성산포항으로!



신고
Posted by bbyong


오늘 한 일도 별로 없으니
그 와중에 만난 표선의 친절왕을 뽑겠다.



첫번째는,
표선 "홍삼흑돼지" !!!!!

1박2일 나왔는데 불친절하다는 전복돌솥밥집에,
그래도 한 끼 먹어보려고 갔다가,
한 명이라고 하니까 정말 급 냉대 문전박대.

그래서 소심하게 "한 명 식사 되요?" 하고 물으며 들어가게 된 이 집은!

밑반찬도 맛있고,
일하시는 분들도 친절하고,
심지어 고깃집에서 먹은 해물뚝배기도,
나름 전복이 세개인가 네개 들어간만치 실하게,
맛은 심심한게 딱 내 스타일.

그리고 넘들 고기먹는거 보니까 맛나 보이더라 ㅠㅗㅠ

(한라봉 막걸리는 내 취향은 아님)




두번째 친절왕은 해비치 bar99 +_+

호텔에 있는 곳들이야 원래도 친절하지만,
2잔 후리 쿠폰으로 마시고 있는 나에게,
기본 넛츠가 미리 안 나와 미안하다며,
서비스 마가리따를 엄청 맛나게 맹글어주신,
친절왕 지배인님이 계셨다.

그리고 바텐더 여자분이 이쁨.
나보다 대여섯살은 어려보이던데 흑흑.

여튼 덕분에 칵테일 세잔째는 방에 싸갖고와서 취하는 중 ♡


내일은 제발 햇님 한 번만 보게 해주세요 ㅠㅗㅠ



신고
Posted by bbyong


밤새 창문을 두드리는 비바람 소리가 불안하더라니,




메인 이틀 째인 오늘도 이 모양 ㅠㅗㅠ
그래도 세화오일장 서는 날이라고 구경가서,



시장 초입에 있는 가게에서,
칼국수랑 오징어 튀김 2개나 먹고나니,
생각보다 시장에 별로 볼 게 없어서 짐을 싸들고,
우선은 성산 광치기해변가에 잡은 숙소로 이동.




근데 차없이 도보로 만난 성산은 별로였다.
세화리 평대리 그 한적하고 깨끗한 느낌 제로.
광활한 도로와 관광지 냄새,
그리고 무엇보다 광치기해변이 개더럽.

더 럽♡이 아니고 정말 개더럽 ㅠㅗㅠ

햇살이라도 받으면 나름 장관일 것 같긴 한데,
정말 게스트하우스 입구부터,
그 해변가 쓰레기 밭 하며,
저 멀리 그림자만 보이는 일출봉이,
나를 우울하게만 만들어...ㅠㅗㅠ

원래는 숙소에 짐만 놓고 나와서,
김영갑 갤러리 댕겨오려고 했는데,
걷고싶은 마음이 마이너쓰로 하락.
심지어 5/1 황금연휴 앞두고 렌트카도 없대.

아 이건 뭔가 다음주면 서울로 돌아가,
회사생활을 새로 시작해야 하는 나로 하여금,
서울생활에 새삼 감사하라는 뜻으로,
제주가 보내는 다잉메시지 같은건가...


그래서 결국 검색왕 친언니 찬스로,
여행 컨셉 대폭 변경.



그렇다.
나는 표선의 해비치호텔&리조트 방을 잡았다.

비록 마운틴뷰지만,
호텔 침구가 주는 폭신함, 안락함,
그 와중에 입욕제 선물 받고,
비어투어인지 칵테일인지도 준다고 하고,
내일 저녁 공항 가는 셔틀도 예약했다.

그래도 너무 반전이 심한게 아닌가 싶어서,
잠시 표선 거리를 걸어보려고 나가봤으나,
바람 너무 불고 추워서 병이 날 지경이라 다시 입실.

저녁 먹을 곳이나 좀 알아보고 오늘은 쉴란다.



이거시 바로 반전여행 포스팅의 끗.



여러분 한여름이 아니구서는
제주도에 따순 옷 꼭 갖고 오세요.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