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들었던 화장품 뭐시기 수업에서
헤라 메이크업 아티스트님이 말씀하시길,

"콧망울 옆이나 눈가 부위에는
촉촉한 쿠션 팩트로 커버하기보다는,
파우더리한 텍스쳐로 커버하는 게 좋다"

충 투 더 격.

당연히 초크초크한 아이로 아무데나 아무때나
문대줘도 되는 줄 알았지.

그런데 심지어 생각해보니까,
사실 내가 팩트로 커버해주는 부분은
눈 화장 해야 하는 눈두덩이랑,
모공 고민 있는 코 옆 볼때기 뿐이었어.

그래서 1차 도전한 보송보송 마무리템은,



실물을 보고 샀음에도 불구하고,
포장이 창렬이라 괜히 실망하게 되는,



로레알 루센트 매직 비비 에센스 (20ml, 2만9천원)

조르지오 아르마니에서 나온 파데 중에 쵠지가 새로 샀던 아이가 바를 때는 리퀴드인데 문대기 시작하면 파우더리하게 변하면서 보송보송 마누리 되는 느낌이었는데,

올리브영인지 롭스에서 우연히 발견한 이 아이가 저렴이 버전으로 꽤 괜찮은 느낌이라 눈독 들이고 있다가,

미샤 에센스 쿠션 닳자마자 구매.

결과는,

(-) from 리퀴드 to 파우더리 느낌은 비슷하나 그 과정에서 알콜 날아가는 냄새가 너무 심함.
이거 얼굴에 발라도 되나 싶을 정도.
심지어 제품에 화기엄금 그림 있음 ㅎㄷㄷ

(+) 그래도 왠지 보면 기분 좋은 봉 어플리케이터로 톡톡 찍어주면 슥슥 잘 발리고 보송보송해지는 촉감은 베리 굳.

(-) 좀 건조해서 수정화장용으로는 쓰기가 쵸큼 별루. 보송보송해지는 만큼 건조한 느낌이 있어서, 아침 기초 케어 촉촉하게 해주고 나서 발라줘야 됨.

결론, 마이나쓰 1점.
보송보송하지만 냄새 때문에 잘 안 쓰게 되융...

2차 도전템은,



아이오페 에어쿠션 매트 피니시 (4만원)

조소땡이 아리따움 생일 쿠폰 보내줘서,
무려 30프로 할인가에 구매 +_+
(아리따움 웹에서는 괜히 막 더 할인하네)

직원 언니가 이거 매트한 거라고 두 번 말하심.



(-) 이 아이도 수정화장용으로 엄청 좋은 것 같진 않다. 씻기 전에 테스트 삼아 톡톡톡톡 건드려봤는데 각질이 한겹한겹 함께 일어나는 것 같아. (물론 그 밤 시간 그렇게 무너진 화장엔 어떤 명약도 소용이 없..)

(+) 아침에 기초하고 사용해봤는데, 콧잔등 콧망울이 보송보송하게 커버되고, 쿠션 특유의 찍힘이나 밀림은 확실히 덜한 듯.

(+) 눈 화장이 뭔가 오늘 좀 잘 됨. 기분 탓인가.

결론, 기분 탓에 쁠라스 1점.
어차피 쿠션 팩트 잘 안 가지고 다니니까,
아침에만 괜찮으면 점수 잘 드림.


끗.


p.s. 담부터는 아리따움 앱 같은 거 잘 좀 뒤져봐야겠다. 은근히 쏠쏠하게 싸게 파네.




신고
Posted by bbyong

엊그제 우연히 밤비걸 쿠션파데 11종 비교 영상을 봤는데,
거기서 미샤 에센스 쿠션이 1등함.



근데 마침 남대문에 오리발 사러 가다가,
미샤 매장이 있어서 들러봤는데,

무려 미샤 쿠션파데 60% 할인 중!

이거슨 우연인가, 고도의 전략인가!!!???

팩트 1개 정품은 3만 얼마짜리가 1만2처넌대.
리필 1+1 으로 정품이랑 같이 사면 2만1처넌대.



3개나 쟁여놓긴 싫어서 하나 삼.
만이처넌이라니 아이오페 쿠션 리필보다 싼 듯!?
저 미샤 시그너처 로고 싫은디 어쩔 수 없지.



나는 얼굴 새하얘지는 게 싫어서 23호 씀.
그래도 새하얘지던데 대체 21호는 어케 씀?



첨에 열어봤는데 거울이 뿌얘서 무슨 플라스틱인줄 알고 혐놀.
알고보니 전자기기 샀을 때 부착비닐 벗김의 변태같은 희열을 선사하는 쓸데없이 고퀄 미샤님.



사실 나의 쿠션파데 재구매템은
몇년전부터 사시사철 끊임없이 사오던,
아이오페 에어쿠션 선블록 ex 커버님 +_+
사실 이거 말고 딴거 써본적이 한 번도 없음.

근데 뭔가 2012-13년 쯤에 첨 샀을 때 느꼈던 물광의 기쁨 같은 것이 사라진지 오래고,
요즘들어 어딘가 좀 뭔가 촉촉한 느낌이 부족해서 애정이 식어가던 차였음.
흑흑 ㅠㅗㅠ

​​​
​​​
그래서 미샤 에센스 쿠션을 열어보니,
아 이건 뭔가 더 쫀쫀해 보이기​도 하고,
오늘 아침에 써봤는데 정말 초크초크해.

원래 나의 아침 기초 단계가,
스킨 > 수분크림 > 모공프라이머 > 비비 > 쿠션 > 수분 프라이머 덧대기 였는데,

오늘은 마지막 훼이크 수분감 터치를 위한 수분 프라이머 덧대기 안 하고 걍 나옴.
그만큼 번쩍번쩍 초크초크 *_*

근데 오늘 뭔가 콧잔등 모공 가득 화이트헤드인 척 파데 낑김이 느껴진 건, 기분 탓이겠지.

오늘 하루 지내보고 마무리 평가를 해야겠당.

안 끗.

덧.
오늘 하루종일 살펴본 결과, 아침에 바르고 출근해서 점심 때까지는 광나고 촉촉해씀.
밥 먹고 들어왔을 때도 괜찮았는데, 3시쯤 되니까 결국 생기를 잃고 건조해지기 시작 ㅠㅗㅠ

그래도 메이크업이 무너지는 느낌이랄까 그런건 없어씀.
뭔가 더 덧발라서 감추고 싶어지는 기분은 아니고, 그냥 사무실의 흔한 건조.jpg 느낌.
아마 팩트 들고다니면서 덧바르는 사람들한테는 오후쯤 한 번 리터치 하면 충분할 듯.

이래서 사무실에 미스트가 필요한가봥.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