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음식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4.02 2016년 1사분기 먹은 근황 3탄
  2. 2015.09.27 2015년 3사분기 먹은 근황 3탄 (3)


#.
압구정과 신사 가로수길에 내가 가는 일본식 카레&함바그 집이 딱 두군데 있는데, 그 중 하나는 가로수길 유노추보 근처에 있는 옐로우 스푼.

옐로우 스푼은 여전히 오퍼레이션이 좀 별로지만, 그래도 얌전히 참고 기다리면 저렇게 가지런히 담긴 함바그&카레를 받아볼 수 있다. 

다른 하나는 신구초등학교 끄트머리에 있는 함바그또 카레야. 하이라이스가 맛있음.



#.
목동 현대 41타워에 있는 배터리파크.

옛날에 목동엔 정말 아무것도 없었는데 격세지감을 느끼면서... 배터리파크는 그냥 무난무난한 느낌이었음. 여기저기 있는 체인인 것 같으니 그냥 적당히 땡기는 거 없고 뭔가 먹으러 가야할 때 가면 괜찮을 듯.


#.
연희동 삼백년 살면서 목란에 안 가본 것도 놀랍지만, 매뉴팩트 커피라는 까페순례자들의 성지가 여기에 있었다니.

주말이었는데 6시에 문 닫는다고 나가라고 하는 패기가 있는 조용하고 아담한 까페. 분위기도 좋고 인테리어도 좋고, 커피 맛도 좋고 여러모로 다 좋았다.

다음에는 원두를 사가 봐야지.



#.
음식이 맛도 별로 사진도 별로라 인테리어 사진을 올릴 수 밖에 없는 이 곳은 가로수길 육심원 앞 머그포래빗 위에 있는 더 고져스 키친...

뭔가 알 수 없는 소스로 버무린 다양한 종류의 음식들을 내놓는 곳이다. 마치 이탈리안 레스토랑 계의 도깨비호프 같은 느낌이랄까....

뭔가 처음엔 맛있는 줄 알았는데 먹다보니 뭐 이건 좀 꼭 안 와도 되는데 같애.

여자애들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수다 떨기엔 좋은데, 위치도 높이 있어서 괜히 기분도 좋고. 그러나 너는 아웃.



#.
아 내 사랑 코티지앤브릭스♡

저녁 먹고 있는데 옆에서 굽고 계시던 쿠키를 선물로 주심 +_+
사랑해요 코티지!!



#.
내가 카주라호에서 실망을 했던 걸 어찌알고 고등학교 동창들이 데려가 준 상수 웃사브. 

우와 분위기 굳 음식 굳 그냥 다 맛있었엉 +_+
상수에서 인도 카레가 땡길 땐 웃사브로 고고.


#.
죽어가는 이태원이 죽지 않는 이유는 다 이렇게 맛있는 집들이 숨어있어서인가.

주모언니가 데려가 준 이태원 태국음식점 카오산 +_+ 아 진짜 맛있었어. 뭐 꼭 우리가 화요를 마셔서 그랬던 건 아니지만 진짜 맛있었음. 

그 까올리포차나랑 비슷한데 좀 다름. 아 하여간 정말 왕꿀맛.

그리고 이 날 이태원 해밀턴 뒤쪽이었나에 게이샤하우스 넘어가서 화요를 들이켰는데 여기도 괜찮았음. 고우에 자리 없으면 게이샤하우스로 가야징. 아 물론 분위기는 완전 다름. 여기는 쿵짝쿵짝 노래 엄청 틀어주는 젊은이 분위기.


#.
그러고보니 이태원 죽었네 어쨌네 하면서 많이도 갔다.

이태원 초입에 있는 랍스터 바. 랍스터가 막 어항 가득히 불쌍하게 쌓여있는 곳.. 

뭔가 블로그나 이런데서 본 비주얼은 진짜 막 랍스터 한 마리가 그릇 위에서 터져나올 듯이 자리잡을 것 같은 그런 거였는데, 저 핫도그 같은 거랑 맥앤 치즈 시켰는데 가격은 엄청 나가고 양은 창렬하다. 그래도 맛있긴 맛있어..

뭔가 좀 여러명이 가서 돈 좀 들여가지고 그럴 듯하게 먹지 않으면 가성비가 떨어지는 곳.



신고
Posted by bbyong


#.
가로수길 타이음식점 꼬란타이.

송송 추천으로 처음 가봤는데 마시써썽.
맥주도 맛있고.

점심 때는 갔더니 마침 그 날만 쉰건진 몰라도 안 하는 것 같더구먼.


#.
없어졌어.... 전복집... 압구정역 회사 근처에...
전복죽이 진짜 맛있었는데...... 그새 사라짐....
제주도 오조 해녀의집보다 맛있었는데....



#.
연남동 아씨시.......... 
옛날에 한 번 가서 감동받아서,
일부러 연남동에 별로 좋은 기억 없다는 쿔을 불러다가 먹였는데,
.......맛없어......

2호점도 생기고 장사 잘 되는 것 같던데....

개실망 ㅠㅗㅠ


#.
연희동 꽃파는 커피집, 제임스.

플라워레슨도 하고 그러는 것 같던데,
언니가 종종 일하러 여기로 내려온다고 해서 따라갔는데,
라떼가 맛있었엉.


#.
연남동 한식집 오유(OU)

생일턱 쏜다고 갔었는데 이래저래 시켜 먹으니,
나름 맛도 있고 배도 부르고 좋더만.

한식집인데 거의 내부 인테리어는 양식집 분위기.


#.
왠지 2사분기에도 갔던 것 같은 서강대 앞 스시집 닌자초밥

ㅎㅎㅎ 여기서 이상하게 술이 아주 잘 받아.

맨날 문 닫을 시간 다 되서 찾아가가지고,
마지막 손님 주제에 술을 몇병씩 시키니 미안한 그 곳.

담엔 좀 일찍 가야징...


#.
가로수길에서 마지막 한 잔이 땡길 때,
메종 드 블랑 (maison de blacnc) 

신사역 근처 올라가는 길에 야 진짜 칵테일 한 잔만 딱 더 하자 하고,
저 골목까지만 들어가보자 하고 들어갔는데,

메뉴에도 없는 진 넣은 칵테일을 (비싸게) 파시는데 맛있어서 두 잔 먹음.

그리고 blanche 맥주.. 그런거 뭐라고 하지.. 흰맥주-_-?
그것도 서비스로 주셨는데 맛있었고,

원래 치즈케이크 같은거랑 차도 파는 것 같은데, 치즈케이크도 맛있었당.


#
대구 동성로 맛집 뜨리앙 ㅎㅎㅎㅎ

대구백화점 설치하러 내려갔다가, 대구 청년이 추천해줘서 들어갔는데,
완전 ㅋㅋㅋㅋㅋ 달고 맛이씀 ㅋㅋㅋㅋㅋㅋ

깍두기가 제일 존맛 ㅋㅋㅋㅋㅋ 아 뭔가 맛있는데 웃김.


#.
서촌 탐방 메이트와 첫번째 뚫은 서촌 181 

하이볼에 모듬스시, 명란구이 먹으니 아주 그냥 알딸딸하고 맛이썽.
왜 그녀가 이틀 연속 찾아가면서도 햄볶는 표정이었는지 알겠다 ㅋㅋ

나도 또 갈랭.




신고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