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랑스, 특히 파리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를 볼 때마다,
나 돌아갈래- 하며 울컥하는 걸 알면서도, 
어머 이건 봐야해- 하며 볼 수 밖에 없었던 영화.

#.
아니나다를까 오프닝에서부터 약 3분 여 가량이나 소요해가며 보여주는 파리의 전경이라니!

속이 뒤집어 엎어질 걸 알면서도 눈 뜨고 볼 수 밖에 없는 아름다운 나의 도시가 아니던가.
나의 파리에서의 1년을 축약해 놓은 듯한 이 아름다운 영상부터 일단 재 감상.

그냥 어쩌다 한 나라의 수도에서 태어나서 살고 있을 뿐인데,
그 곳이 파리라니! 

심지어 매일 그 거리를 걷고, 그 곳의 일상에 치여 사는 그들조차 알고 있다.
언뜻언뜻 새삼스럽게 다가오는 아름다운 파리의 매력을.


#.
아름다운 영상 만큼이나 서론도 길었다.

여튼 영화의 주인공은,
아름다운 파리의 매력에 급 매료 된,
잘 나가는 헐리우드 영화작가를 때려치고 지지부진한 소설가로 전향한 길 펜더.

#.
후랑스 아름다운 배경을 뒤로 하고 결혼할 여자친구랑 뽀뽀할 때까지만 해도,
오블라디 오블라다 즐거운 인생일 줄 알았겠지만,
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야 니 여자친구 완전 짜증나.

자기 남자 못 믿고, 구박하고, 닥달하고, 비교하고, 돈 밝히는 스타일-_-
저 가스나 저 표정 좀 보라우.

#.
그러다보니 안 그래도 산만한 길 펜더씨는 점점 더 정신산만해져서,
멘붕상태로 파리 거리를 쏘다니다 그의 로망인 20년대의 파리를 넘나들게 된다는,
뭐 그런 이야기.

20년대의 파리에서 그가 만난 인물들은 전설적인 작가, 예술가들인데,
은근히 몰상식한 나는 잘 모르겠는 사람들도 많더라. 그래서 아쉬웠음.

네이버 영화 리뷰에 어떤 완전 친절한 분이 인물 설명 짱 열심히 해주셨으니,
이 영화 보러 갈 건데 나는 좀 몰상식한 편이다 싶으신 분들은 미리 공부를.
http://movie.naver.com/movie/bi/mi/reviewread.nhn?code=74610&nid=2503235

#.
현재의 우리가 과거를 경험할 수 있다면,
그것은 결국 문학, 음악, 그림과 같은 그 시대의 예술을 통한 간접 경험이 되겠지.

아마도 그래서 영화의 배경을 예술가들이 덕지덕지 모여있는 20년대의 파리로 잡았지 싶다.
그렇게 덕지덕지 모여있을 수 있었던 그 때의 그 나라 그 환경이 새삼 부럽기도 하고.

여튼 그 중에서 가장 인상 깊은 인물은 달리였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코뿔솤ㅋㅋㅋㅋㅋㅋㅋ엌ㅋㅋㅋㅋㅋㅋㅋㅋ

#.
길 펜더가 후랑스 파리를 사랑할 수 밖에 없어 보이는게,
뭐 여기 나오는 후랑스 여자들이 다 하나같이 미녀인거라.

특히 20년대 파리 예술가들의 뮤즈로 등장하는 아드리안느 역의 마리옹 꼬띠아.
장난 아니게 이쁘게 나온다. 내가 봐도 반해버리겠어 *_*

들고 다니는 손바닥만한 백도 너무 이뻐 ㅠㅗㅠ

미션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클릭)에서,
발차기 맞고 창밖으로 떨어져 죽었던 레아 세이두.

여기선 진짜 파리에서 골백번 지나쳤을 것 같은 모델포스의 파리지엔느 모습을 하고 나온다.

그리고 니콜라 사르코지 부인인 꺄흘라 브루니도 등장. 
역시, 멋있는 나라야.


#.
작가인 길 펜더가 그토록 열광했던 20년대의 파리, 
그 때의 예술, 그 진정성과 아름다움을 대변하는 아드리안느는 정작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가.

영화는,
21세기에는 20세기를, 20세기에는 19세기를, 19세기에는 18세기를,
그렇게 현재를 살면서 과거를 동경하는 사람들을 도돌이표처럼 보여주면서,
마치 인셉션에서처럼 끝없는 depth로 파고 들어갈 것만 같이 굴다가,

순간 번쩍- 한다, 번쩍-


결국 우리는 현재를 살고 있고,
지금 우리가 남기는 족적들은 후대가 동경해 마지않을 그것이 되지 않겠는가.
그렇다면 쓸데없이 시간 낭비, 감정 낭비, 에너지 낭비하지 말고,
내가 그리는 나의 인생을 제대로 살아두어야겠다.

뭐 손나 간지?


#.
영화의 엔딩은 어딘가 500일의 썸머가 생각나기도 하는 그런 귀여움으로 마무리.


p.s. 
왠지 이 영화의 주제곡 같은 콜 포터의 let's do it.
노홍철이 옛날에 불렀던 무슨 동물원 노래가사가 떠오른다 ㅋㅋㅋ

15.07.12
@아트하우스모모





신고

'my mbc > ciném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케빈에 대하여  (3) 2012.09.09
다크나이트 라이즈  (4) 2012.07.27
미드나잇 인 파리  (4) 2012.07.18
어벤져스  (1) 2012.05.10
건축학개론  (1) 2012.05.01
언터쳐블 : 1%의 우정  (2) 2012.04.06
Posted by bbyong






왠일인지 결국 마지막은 여기.
je sais pas pourquoi mais la dernière visite est faite à montmartre

03.11
paris

신고
Posted by bbyong






너무 말해댔나봐.
정말로 꽃피는 춘삼월에 떠날 수 밖에 없게 된 곳.
comme je disais tout le temps que je partirai quand les fleurs de mars seront arrivées,
j'ai dû partir de là en vrai.

03.11
paris

신고
Posted by bbyong





파리 살면서 있는지도 몰랐던 길.
에펠탑이랑 비르아케임 다리랑 센느강이랑 자유의여신상까지 볼 수 있는 완벽한 산책로.
je savais pas qu'il y avait cet île du cygne à paris.
le meilleur point de vue où la tour eiffel, la seine, la statut de la liberté se trouvent.

03.11
paris

신고

'photographie > pentax mx' 카테고리의 다른 글

pentax_ 마지막 몽마르뜨  (0) 2011.04.09
pentax_ 꽃피는 춘삼월에 돌아간다고,  (0) 2011.04.09
pentax_ 백조의 섬  (1) 2011.04.09
pentax_ 마지막 파리, 관광객 모드.  (0) 2011.04.09
pentax_ 네오, 마이네 고양이  (1) 2011.03.25
pentax_ 또 다시 퐁피두  (0) 2011.03.25
Posted by bbyong






내 사랑 뚜르에펠, 인셉션에 나온 비르아케임 다리.
mon amour la tour eiffel,
le pont de bir-hakeim apparu dans Inception

03.11
paris


신고
Posted by bbyong









bercy쪽의 센느강변은 파리중심과는 또 다른 느낌.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mk2 bibliothèque.

06.10
bercy
paris

신고
Posted by bbyong








bercy 시네마테크 지나서,
bercy village 가는 길.

06.10
bercy
paris

신고
Posted by bbyong








라틴지구를 거닐다가 어디론가 들어가진 상점골목.
그 날 이후로 다시는 찾아갈 수 없다능;ㅁ;

길 바닥의 포토그래퍼.

비둘기의 나라.

그리고,
센느 강.

10.04
partout
paris

신고
Posted by bbyong





생제르망데프레에서 걸어걸어 샤뜰레까지.
까만강아지가 까부는 까페에서 까페를 한 잔 했다

10.04
au chien qui fume
paris

신고

'photographie > pentax mx' 카테고리의 다른 글

pentax_ namit과 빠리데이트 2탄  (0) 2010.11.29
pentax_ 왕고양이님 필카버젼  (2) 2010.11.29
pentax_ 까페에서 까페 한 잔  (5) 2010.11.29
pentax_ 생제르망의 빗자루나무  (2) 2010.11.26
pentax_ 빠리 5구  (4) 2010.11.26
pentax_ 감동의 뽕삐두  (4) 2010.11.26
Posted by bbyong






저 빗자루 나무를 한컷에 담아보려고 갖은 애를 썼건만,
그래서 아부지 저에게 렌즈를 사주시려는건가요.

거의 길바닥에 착 달라붙어 앉아서 사진을 찍고 있을 때,
초딩도 안 되보이는 것들이 마담- 마담- 뭐 찍어요- 했다.

아마도 서울 아무 길바닥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외국인을 본다면,
나도 궁금하긴 하겠지.

대체 거기 찍을 게 뭐가 있다고.

10.04
saint germain des près
paris

신고

'photographie > pentax mx' 카테고리의 다른 글

pentax_ 왕고양이님 필카버젼  (2) 2010.11.29
pentax_ 까페에서 까페 한 잔  (5) 2010.11.29
pentax_ 생제르망의 빗자루나무  (2) 2010.11.26
pentax_ 빠리 5구  (4) 2010.11.26
pentax_ 감동의 뽕삐두  (4) 2010.11.26
pentax_ 뽕삐두센터까지  (2) 2010.11.26
Posted by bb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