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종착지는 표선해수욕장.
성산포항 입구에서 잠시 오조 해녀의 집을 들를까 고민하다가,
버스 시간은 한시간 남짓 잡아야 할 것 같고,
공항 가는 버스는 6시에 타야하고,
이래저래 애매해서 포기하고 바로 표선행.



표선초등학교인지 어딘지에서 내려서,
조금 걷다보니 도착한 표선 해수욕장은 이렇게,
사하라 처럼 광활한 모래밭 장관을 선사.



보송보송 스펀지 같은 모래밭에는,
물결 모양이 그대로 남아있고,
하여간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음.



알고보니 계속 스믈스믈,
물결 모양을 따라 저 멀리서부터
바닷물이 계속 들어오고 있는 거였어.

정말 짱 신기했음.

그리고 공항가는 버스 시간 30분인가 남기고,
배고파서 식당 급 검색



항구(?)랑 해비치 리조트 바로 앞의 어촌식당에서,
한치물회를 후루루루루루룩 흡입.
엄청 친절하고 음식도 맛있었음 +_+ ​



남는 시간 초 활용하여,
해비치 마고에서 빵까지 사먹고 커피 사들고,
드디어 버스 겟.



버스 타고 지나는 길에 찍은 해수욕장.
언뜻 봐도 아까보다 물이 많이 찬 게 보인다.



마지막 하루 햇살에 급 노출되어,
살갗이 오그라드는 고통의 썬 번을 남기고,
그렇게 나의 제주도에서부터 퇴장. ​

돌아보니,
나의 여행에 맛집 맛밥은 별로 큰 축이 아닌 듯.

햇살 받으며 내 두 발 닿는대로
돌아다닐 수만 있어도 그거시 행복.

​그래도 다음 번엔 돼지고기도 꿔먹고,
한라산 소주도 마시고 그라고 싶다.

제주도 혼자 여행 할 때는,
햇빛 눈이 부신 날이 기본 옵션이 되지 않으면,
예상 외로 우울할 수 있다는 교훈.


아이러브서울 ♡


신고
Posted by bbyong


오늘 한 일도 별로 없으니
그 와중에 만난 표선의 친절왕을 뽑겠다.



첫번째는,
표선 "홍삼흑돼지" !!!!!

1박2일 나왔는데 불친절하다는 전복돌솥밥집에,
그래도 한 끼 먹어보려고 갔다가,
한 명이라고 하니까 정말 급 냉대 문전박대.

그래서 소심하게 "한 명 식사 되요?" 하고 물으며 들어가게 된 이 집은!

밑반찬도 맛있고,
일하시는 분들도 친절하고,
심지어 고깃집에서 먹은 해물뚝배기도,
나름 전복이 세개인가 네개 들어간만치 실하게,
맛은 심심한게 딱 내 스타일.

그리고 넘들 고기먹는거 보니까 맛나 보이더라 ㅠㅗㅠ

(한라봉 막걸리는 내 취향은 아님)




두번째 친절왕은 해비치 bar99 +_+

호텔에 있는 곳들이야 원래도 친절하지만,
2잔 후리 쿠폰으로 마시고 있는 나에게,
기본 넛츠가 미리 안 나와 미안하다며,
서비스 마가리따를 엄청 맛나게 맹글어주신,
친절왕 지배인님이 계셨다.

그리고 바텐더 여자분이 이쁨.
나보다 대여섯살은 어려보이던데 흑흑.

여튼 덕분에 칵테일 세잔째는 방에 싸갖고와서 취하는 중 ♡


내일은 제발 햇님 한 번만 보게 해주세요 ㅠㅗㅠ



신고
Posted by bbyong


밤새 창문을 두드리는 비바람 소리가 불안하더라니,




메인 이틀 째인 오늘도 이 모양 ㅠㅗㅠ
그래도 세화오일장 서는 날이라고 구경가서,



시장 초입에 있는 가게에서,
칼국수랑 오징어 튀김 2개나 먹고나니,
생각보다 시장에 별로 볼 게 없어서 짐을 싸들고,
우선은 성산 광치기해변가에 잡은 숙소로 이동.




근데 차없이 도보로 만난 성산은 별로였다.
세화리 평대리 그 한적하고 깨끗한 느낌 제로.
광활한 도로와 관광지 냄새,
그리고 무엇보다 광치기해변이 개더럽.

더 럽♡이 아니고 정말 개더럽 ㅠㅗㅠ

햇살이라도 받으면 나름 장관일 것 같긴 한데,
정말 게스트하우스 입구부터,
그 해변가 쓰레기 밭 하며,
저 멀리 그림자만 보이는 일출봉이,
나를 우울하게만 만들어...ㅠㅗㅠ

원래는 숙소에 짐만 놓고 나와서,
김영갑 갤러리 댕겨오려고 했는데,
걷고싶은 마음이 마이너쓰로 하락.
심지어 5/1 황금연휴 앞두고 렌트카도 없대.

아 이건 뭔가 다음주면 서울로 돌아가,
회사생활을 새로 시작해야 하는 나로 하여금,
서울생활에 새삼 감사하라는 뜻으로,
제주가 보내는 다잉메시지 같은건가...


그래서 결국 검색왕 친언니 찬스로,
여행 컨셉 대폭 변경.



그렇다.
나는 표선의 해비치호텔&리조트 방을 잡았다.

비록 마운틴뷰지만,
호텔 침구가 주는 폭신함, 안락함,
그 와중에 입욕제 선물 받고,
비어투어인지 칵테일인지도 준다고 하고,
내일 저녁 공항 가는 셔틀도 예약했다.

그래도 너무 반전이 심한게 아닌가 싶어서,
잠시 표선 거리를 걸어보려고 나가봤으나,
바람 너무 불고 추워서 병이 날 지경이라 다시 입실.

저녁 먹을 곳이나 좀 알아보고 오늘은 쉴란다.



이거시 바로 반전여행 포스팅의 끗.



여러분 한여름이 아니구서는
제주도에 따순 옷 꼭 갖고 오세요.



신고
Posted by bbyong